<M&A법률자문>'빅딜' 잡은 광장, 왕좌 올라
<M&A법률자문>'빅딜' 잡은 광장, 왕좌 올라
  • 최진우 기자
  • 승인 2015.07.01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최진우 기자 = 법무법인 광장이 조(兆) 단위의 '빅딜(Big Deal)을 잇따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면서 올해 상반기 인수ㆍ합병(M&A) 법률자문 시장에서 최고의 자리에 올랐다.

연합인포맥스가 1일 발표한 '2015년 상반기 자본시장 리그테이블'의 완료기준(Completed) 법률자문 실적(화면번호 8460)에서 광장은 11조2천974억원의 실적을 내 1위에 올랐다.

완료기준 실적은 대금지급이 완료된 100억원 이상의 거래를 집계한 것으로, 공동 자문이면 거래금액을 자문사 수로 나눴다.

광장은 에쓰오일, 코레일공항철도, SK E&S 발전사 패키지, KT렌탈 거래와 삼성-한화 빅딜 등 1조원 이상의 거래를 다수 자문했다.

2위는 국내 최대 로펌인 김앤장 법률사무소였다. 김앤장은 에쓰오일, 쿠팡 등 1조원 이상의 빅딜을 자문하면서 9조9천122억원의 실적을 거뒀다.

7조8천277억원의 실적을 낸 태평양이 3위에 올랐다. 태평양은 4조원에 육박하는 한라비스테온 매각 자문을 맡았고 삼성-한화 빅딜에서는 삼성 측을 자문했다.

태평양의 뒤를 이어 세종과 율촌이 각각 5조5천905억원과 4조8천235억원의 실적으로 4위와 5위를 차지했다.

세종은 SK E&S 발전사 패키지와 팬오션, 엔씨소프트-넷마블게임 지분 거래 등을 담당했다.

율촌은 한라비스테온 거래에서 인수 측 자문사로 활약했다.

지평(5천672억원)과 화우(3천961억원), 충정(2천943억원), 원(1천700억원), KCL(1천억원)도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대금이 완납되지 않은 발표기준(Announced)에서는 김앤장이 압도적인 실적으로 1위를 차지했다.

김앤장의 실적은 19조9천668억원으로 2위인 광장의 9조4천834억원 보다 두 배가 넘는 차이를 보였다.

상반기 최대 거래로 꼽히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SK㈜와 SK C&C 간 합병을 모두 김앤장이 맡았다.

광장 역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참여했다. 광장은 제일모직의 법률자문을 맡고 있다.

SK㈜와 SK C&C의 합병에 참여한 태평양이 9조8천523억원의 실적으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4위와 5위는 율촌(1조7천298억원)과 세종(1조4천963억원)이었다.

이어 화우(4천478억원)와 제현(739억원), KCL(183억원), 지평(150억원)도 순위권에 올랐다.

완료 기준 경영권 이전 거래로 대상을 좁혀보면 광장이 7조1천104억원으로 1위였고, 태평양이 6조7천800억원으로 2위, 김앤자장이 4조6천916억원으로 3위였다.

발표 기준으로는 태평양이 1조1천7110억원으로 가장 좋은 성적을 냈고, 광장(9천2억원)과 율촌(5천604억원)이 뒤를 이었다.

완료 기준 경영권 이전 제외 거래에서는 김앤장이 5조2천206억원으로 1위였다. 김앤장은 발표기준에서도 19조8천148억원으로 선두에 올랐다.

































*그림6*



jwchoi@yna.co.kr

(끝)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