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17.12.12 화 05:40
    회사소개 | 아하경제TV | 연합뉴스 | 연합뉴스TV
     
    증권
    '채권향응' 징계 운용사, 김앤장 선임해 공동대응 모색
    김지연 기자  |  jykim@yn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17  08:37: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연합인포맥스) 김지연 기자 = 금융당국으로부터 채권향응 관련 징계를 받은 자산운용사들이 로펌을 선임하고, 공동대응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금융감독원 징계가 위탁운용사 선정 시 불이익을 줄 것이란 우려에서다.

    1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채권향응 관련 기관 제재를 받은 9개 자산운용사는 공동으로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김앤장 법률사무소를 선임했다.

    한 자산운용사 관계자는 "채권향응 관련 9개 운용사들이 김앤장을 선임하고 공동대응을 하기로 얘기가 된 상황"이라며 "아직 법적 소송을 하겠다 이렇게 결정된 것은 아니고 일단 징계가 불합리하다는 쪽으로 얘기를 해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운용사들이 문제를 삼고 있는 것은 기관 징계다. 향후 연기금 풀 선정 등에서 불이익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이처럼 공동대응에 나서게됐다. 자산운용사 특성상 기관 자금을 유치하는 게 중요한데, 그간의 운용실적 등이 비슷할 경우 금감원 징계를 받은 운용사가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

    통상 연기금풀 주간운용사 선정 시 정성평가와 정량평가가 있다. 평가항목에는 투자풀 펀드관리능력과 투자풀 운영조직과 전문인력, 투자풀 관리능력 등이 있으며 최근 3년간 금융감독원 제재 등 현황도 정성평가에 해당하는 만큼 이 역시 중요한 평가 잣대가 된다. 따라서 이번 사건에 연루된 운용사들은 내부통제 면에서 다소 부정적인 평가를 받을 가능성이 크다.

    다만 아직 업계에서는 조심스러워하는 분위기다. 자칫 금융당국과의 정면충돌처럼 비칠 수 있고, 당국에 찍힐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금감원은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해서라도 직원들의 일탈에 대해 회사 차원에서도 책임을 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금융당국은 지난달 금융위원회 정례회의를 열고 채권시장에서 발생한 부당한 재산상의 이익 수령 및 제공 행위로 증권사 19개사와 자산운용사 15개사에 대해 무더기 징계를 내린 바 있다.

    이들은 검찰이 지난해 맥쿼리투자신탁운용의 채권파킹 거래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증권사 채권 중개인이 거래 물량을 받아내기 위해 기관의 채권 운용역들에 공짜여행 등 과도한 향응을 주고받던 관행이 드러나 적발됐다.

    jykim@yna.co.kr

    (끝)

    [관련기사]

    김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
    UBS "비트코인, 모든 거품 끝내는 거품으로 귀결될 것"
    2
    <뉴욕 금가격> 증시·비트코인 강세에 5개월래 최저
    3
    달러화, 10월 채용공고 부진에 하락
    4
    CNBC "美 감세 효과, 므누신 주장보다 훨씬 미흡한 것으로 내부 분석됐다"
    5
    미 11월 고용추세지수, 전년비 상승 <콘퍼런스보드> (상보)
    6
    애플, 음원 인식 앱 샤잠 인수 확인
    7
    배런스 "내년은 금리 인상에서 중요한 해"
    8
    미 10월 채용공고, 599만6천명으로 18만1천명 감소
    9
    뉴욕 증시, 변동성 낮지만 '모호성' 높아
    10
    도이체방크 "그리스, 내년 4분기에 조기 총선 치를 수도"
    연합인포맥스 사이트맵
    · 기사제보    · 광고 안내   · 뉴인포맥스구독문의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TEL : 02-398-4900 | FAX : 02-398-4992~4
    사업자등록번호 101-81-58798 | 대표이사 : 이선근
    Copyright ©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m
    명칭: 연합인포맥스/ 등록번호: 서울 아02336 / 등록일자: 2012년 11월 06일/ 제호: 인포맥스/ 발행인: 이선근/ 편집인: 이선근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연합뉴스빌딩 10층/ 발행일자: 2000년 6월 1일/ 발행소의 전화번호 02-398-4900/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