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17.6.26 월 04:00
    회사소개 | 아하경제TV | 연합뉴스 | 연합뉴스TV
     
    정책/금융
    용산역세권 3자 협의체 구성 "시급"
    김대도 기자  |  ddkim@yn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2.19  17:18:4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연합인포맥스) 남승표 김대도 기자 =파산위기에 몰린 용산역세권사업 해법을 협의하기에는 시간이 촉박하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자산관리위탁회사인 용산역세권개발AMC가 발행한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의 이자 지급 기한이 얼마 남지 않은 탓이다.

    코레일과 드림허브PFV 민간투자사 등 용산역세권개발사업 관계자들은 19일 진영 인수위 부위원장이 밝힌 서울시를 포함한 3자 협의체 구상을 환영하면서도 시일이 촉박하다고 지적했다.

    용산AMC는 드림허브 PFV 주주 간 이견으로 3천억 원의 ABCP발행이 무산돼 자금이 바닥난 상황에서 다음달 12일로 예정된 금융비용 59억 원의 지급 기일을 맞는다.

    이에 앞서 우정사업본부와 소송에서 승소해 380억 원의 배상금을 받을 수 있지만, 우정본부가 배상금을 법원에 공탁하고 항소하면 이마저도 기대하기 어렵다.

    만약 AMC가 파산하거나 법정관리에 들어가면 토지를 제공한 코레일은 계약을 해지하고 사업자 재공고를 낼 예정이어서 주주 간 소송전 등 진흙탕 싸움이 우려된다.

    하지만, 인수위에서 새 정부가 들어서면 협의체를 구성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만큼 파국은 피할 수 있다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용산AMC의 한 관계자는 "파국을 앞둔 시점에서 정말 반가운 소식"이라며 "이자지급 기일이 빠듯하지만, 정부의 의지만 있다면 문제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인수위에 공영개발 등 방안을 보고한 것도 현 상황이 지속할 경우 빚어질 문제를 우려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다만, 국회 인사청문회 등으로 국토교통부가 나서기 어려울 경우,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실에서 개입할 여지도 있다.

    드림허브 PFV의 한 주주사는 "민간 투자라는 사업의 성격과 사안의 시급성을 고려할 때 정부에서 개입을 서두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spnam@yna.co.kr

    ddkim@yna.co.kr

    (끝)
    김대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
    BIS "은행, 달러 단기 차입에 계속 과다 의존" 경고
    2
    BIS "보호주의 확산, 지속적 성장 가로막는 주요 도전"
    3
    BIS "정부들, 구조개혁 박차 가해 장기성장 평균치에 더 접근 필요"
    4
    <뉴욕증시 주간전망> 유가·경제지표 '관심집중'
    5
    금융硏 "달러-원 하반기 상승 반전 현실화할 것"
    6
    현대硏 "과거 정부집권초기, 추경·완화적 통화정책 동시운용"
    7
    대기업 투자 3년째 정체…매출 늘어도 투자보다 빚갚기
    8
    CJ, 베트남 고추 가공공장 준공…글로벌 CSV사업 속도
    9
    파생시장에 헤지전용계좌·외국인 통합계좌 도입
    10
    5년간 적발된 미공개정보 이용자 566명…준내부자 크게 늘어
    연합인포맥스 사이트맵
    · 기사제보    · 광고 안내   · 뉴인포맥스구독문의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TEL : 02-398-4900 | FAX : 02-398-4992~4
    사업자등록번호 101-81-58798 | 대표이사 : 이선근
    Copyright ©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m
    명칭: 연합인포맥스/등록번호: 서울 아02336/등록일자: 2012년 11월 06일/ 제호: 인포맥스/발행인: 이선근/편집인: 이선근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연합뉴스빌딩 10층/발행일자: 2000년 6월 1일/청소년보호책임자: 박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