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17.12.13 수 14:30
    회사소개 | 아하경제TV | 연합뉴스 | 연합뉴스TV
     
    국제경제
    블랙스완 지수 사상 최고…美증시 불안감 확산<마켓워치>
    신윤우 기자  |  ywshin@yn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1  11:28: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연합인포맥스) 신윤우 기자 = 미국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발표하는 스큐지수가 사상 최고 수준으로 올라 주식 투자자들이 우려하고 있다고 마켓워치가 20일(미국시간) 보도했다.

    '블랙스완 지수'로 불리는 CBOE 스큐지수는 지난 17일 사상 최고치인 153.34로 올랐고 이날에도 이 수준을 유지했다.

    블랙스완 지수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의 풋옵션을 바탕으로 산출되는데 높을수록 위험 확산을 내다보는 투자자가 많은 상황임을 시사한다.

    증시는 지난해 11월 도널드 트럼프가 대선에서 승리한 이후 살아난 '야성(animal spirits)'에 힘입어 강세를 달렸다.

    S&P 지수는 그간 11% 넘게 올랐고 같은 기간에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와 나스닥지수도 14%와 13.6%씩 뛰었다.

    하지만 최근 증시 오름세가 주춤한 가운데 블랙스완 지수는 상승 곡선을 그렸다.

    지난 1월 말부터 오르기 시작한 이 지수는 올해에만 21% 치솟았다.

    옵션인사이더닷컴의 마크 롱고 최고경영자(CEO)는 "기록적인 증시 상승세 이후 시장 전반에 걸쳐 헤지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며 "투자자들이 주가의 하락 방어를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매체는 블랙스완 지수의 오름세 속에 '공포지수'로 불리는 CBOE 변동성지수(VIX)가 장기 평균인 20 아래에서 오랫동안 머물고 있다며 시장이 갑작스러운 움직임에 대비하지 않은 상황이란 의미라고 경고했다.

    썬다이얼캐피털리서치의 제이슨 고퍼트 대표는 블랙스완 지수가 공포지수를 크게 웃돌면 이후 30~60일 동안 증시가 약세를 보이는 경향이 있다고 분석했다.

       




    <올해 S&P 지수와 블랙스완 지수 동향 ※출처: 마켓워치>

    ywshin@yna.co.kr

    (끝)
    신윤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
    <재계 M&A 성과> LG, 車부품·에너지…1조 빅딜 주시
    2
    이더리움, 비트코인 이은 '넘버 투' 가상화폐 입지 굳혀
    3
    금호타이어 "올해 영업손실 566억 전망"
    4
    오늘 외환딜러 환율 예상레인지
    5
    <재계 M&A 성과> 현대차, ICT와 기술협업…공유경제 시동
    6
    <뉴욕마켓워치> FOMC 결과 대기…주가 최고·국채↓달러 혼조
    7
    금호타이어, 노조에 임금동결 등 고통분담 요구
    8
    여의도 사학연금회관 재건축 걸림돌 사라졌다…예산확보 완료
    9
    [증시결산-②] IT→바이오 바통 터치…'10배 장사도'
    10
    <재계 M&A 성과> 롯데, M&A로 중국손실 만회전략
    연합인포맥스 사이트맵
    · 기사제보    · 광고 안내   · 뉴인포맥스구독문의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TEL : 02-398-4900 | FAX : 02-398-4992~4
    사업자등록번호 101-81-58798 | 대표이사 : 이선근
    Copyright ©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m
    명칭: 연합인포맥스/ 등록번호: 서울 아02336 / 등록일자: 2012년 11월 06일/ 제호: 인포맥스/ 발행인: 이선근/ 편집인: 이선근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연합뉴스빌딩 10층/ 발행일자: 2000년 6월 1일/ 발행소의 전화번호 02-398-4900/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