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17.12.13 수 16:05
    회사소개 | 아하경제TV | 연합뉴스 | 연합뉴스TV
     
    정책/금융
    임종룡 "대우조선 지원 말바꿨다는 비난 감수하겠다"
    정지서 기자  |  jsjeong@yn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1  11:40:2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요즘 네이버 구글 msn
    "4월 회사채만 막는 미봉책 지원 시장불안 더 심화"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지서 기자 =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대우조선해양의 추가 유동성 지원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에 대해 공직자로서 책임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임 위원장은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대우조선에 대한 추가 유동성 지원을 두고 기존의 말을 바꿨다는 비난을 감수하고 이를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그는 "필요한 책임을 지고서라도 이를 해결하는 게 현재 문제를 담당한 공직자의 자세"라며 "순수히 국민 경제적 입장에서 이를 해결해야 한다는 소명의식에서 기인한 결정이다"고 강조했다.

    대우조선에 대한 추가 지원을 서두르는 것이 새 정부의 부담을 덜어야 한다는 외부의 압력에 의한 결정이냐는 지적에 대해선 정면으로 부인했다.

    임 위원장은 "그러한 논란은 듣지도 못했고 전혀 근거 없는 일"이라며 "대우조선 지원을 미룰 만큼 유동성 상황이 여의치 않다"고 일축했다.

    그는 "시장에 4월 위기설이 촉발된 것도 대우조선 때문"이라며 "현 정부, 다음 정부 이런 정치적 고려를 가지고 대응할 수 없는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그간 정부가 구조조정 문제를 일관성 있게 다뤄왔고 이에 대해 어려운 상황에 부닥쳤을 때 해결 방안을 마련하는 것은 담당자의 당연한 책무"라며 "미봉책으로 진행하는 것은 대우조선의 유동성과 시장불안을 더욱 심화하는 일이며 지금은 어떻게 해서든 해결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대우조선이 자구안 마련을 통해 언급한 사업재편이 제대로 진행되고 있지 않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앞으로 이를 충분히 반영하겠다고 언급했다.

    임 위원장은 "해양플랜트의 경우 2015년 이후 수주를 받고 있지 않다"며 "앞으로는 경쟁력 있는 상선 등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 저가수주 문제로 대우조선 손실이 커지고 조선업에 부담을 준 것은 일부 인정해야 하는 사실"이라며 "하지만 여러 장치를 통해 저가수주를 막을 수 있도록 이번 추가 구조조정 계획에 반영하겠다"고 덧붙였다.

    jsjeong@yna.co.kr

    (끝)

    [관련기사]

    정지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
    <재계 M&A 성과> LG, 車부품·에너지…1조 빅딜 주시
    2
    이더리움, 비트코인 이은 '넘버 투' 가상화폐 입지 굳혀
    3
    금호타이어 "올해 영업손실 566억 전망"
    4
    <재계 M&A 성과> 현대차, ICT와 기술협업…공유경제 시동
    5
    오늘 외환딜러 환율 예상레인지
    6
    <뉴욕마켓워치> FOMC 결과 대기…주가 최고·국채↓달러 혼조
    7
    금호타이어, 노조에 임금동결 등 고통분담 요구
    8
    여의도 사학연금회관 재건축 걸림돌 사라졌다…예산확보 완료
    9
    [증시결산-②] IT→바이오 바통 터치…'10배 장사도'
    10
    <재계 M&A 성과> 롯데, M&A로 중국손실 만회전략
    연합인포맥스 사이트맵
    · 기사제보    · 광고 안내   · 뉴인포맥스구독문의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TEL : 02-398-4900 | FAX : 02-398-4992~4
    사업자등록번호 101-81-58798 | 대표이사 : 이선근
    Copyright ©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m
    명칭: 연합인포맥스/ 등록번호: 서울 아02336 / 등록일자: 2012년 11월 06일/ 제호: 인포맥스/ 발행인: 이선근/ 편집인: 이선근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연합뉴스빌딩 10층/ 발행일자: 2000년 6월 1일/ 발행소의 전화번호 02-398-4900/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