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17.5.28 일 13:40
    회사소개 | 아하경제TV | 연합뉴스 | 연합뉴스TV
     
    정책/금융
    文대통령, 경제팀 인선도 탕평…前정권 장관에도 "추천 부탁"
    이미란 기자  |  mrlee@yn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9  09:30: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연합인포맥스) 이미란 기자 = 문재인 대통령 측이 거시경제와 금융에 높은 식견을 갖춘 인사라면 누구나 기용할 수 있다는 방침에 따라 금융회사 최고경영자(CEO)와 전 정권 고위 경제관료들에게 후보 추천을 요청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인사 원칙인 '대탕평'이 경제관료 인선에도 적용됐다는 평가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문 대통령 측은 최근 전 정권에서 고위직을 지낸 일부 경제관료들과 금융지주 회장들에게 경제팀 후보들을 추천해달라고 요청했다.

    익명을 원한 전 정권 고위 경제관료는 "새 정부가 민간 금융 전문가나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때 장·차관을 지낸 관료들도 능력만 있다면 경제관료로 기용하려는 것 같다"며 "경제관료로 누가 적당한지 추천해달라고 요청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새 정부가 참여정부 출신 인사들만 기용할 경우 인재풀이 한정적이고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때 공직에서 경력을 쌓은 경제 전문가들을 모두 배제하면 이들의 경험을 활용할 수 없게 된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측은 최근 일부 금융지주 회장들에게도 금융위원장 후보를 추천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저인망식 경제팀 인선에는 측근인사를 배제하고 통합·대탕평 원칙에 따라 능력이 있는 인물을 적재적소에 쓰겠다는 문 대통령의 인사원칙이 그대로 투영됐다는 평가다.

    경제팀 인선에 이처럼 대탕평 원칙을 적용하면서 후보군도 문 대통령의 후보 시절 캠프 바깥이나 더불어민주당 바깥 인사들까지 확장됐다. 청와대 안팎에서는 김용익 전 민주연구원장과 김광두 새로운대한민국위원장, 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조윤제 전 청와대 경제보좌관을 비롯해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과 박병원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이 새 정부 경제부총리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경제부총리를 포함한 새 정부 경제팀 인선은 일러야 이달 말 단행할 전망이다. 문 대통령 측은 이낙연 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다음 주로 예정돼 있어 이후 장관을 내정하겠다는 계획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일단 이 총리 후보자의 청문회에 집중할 예정이다"며 "정상회담 일정이 속속 잡히고 있어 국무위원 중 외교부 장관 인선 정도만 총리 인준 전에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음 주에는 장관 인선이 늦어지는 데 따른 국정 공백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각 부처 차관을 먼저 임명한다. 이들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매주 주관하는 차관회의에 참석해 새 정부의 정책방향을 공유하고 각 부처에 전달하는 역할을 맡는다.

    차관은 관료 위주로 인선되며 기획재정부 1차관으로는 송인창 국제경제관리관과 이찬우 차관보가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mrlee@yna.co.kr

    (끝)

    [관련기사]

    이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8)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OILTRADER
    시작이 좋아야 끝이 좋은 법

    인류사의 법칙 :)

    (2017-05-20 11:22:30)
    OILTRADER
    정확하게 알아야 한다.

    처음부터 단추를 잘못꿰고는 옷을 똑바로 입을 수 없다 노씨처럼 결국 끝이 최악으로 치닫게 된 것처럼

    마찬가지다

    문씨도 단추를 완전히 잘못 꿰고시작한상황

    박근혜대통령의 대한 진실은 결국 밝혀지겠지 죄없는 단종을 죽이고

    정권을 강탈한 세조가 어떻게 되었나

    그 가족들도 그 주변 가신들도 그 주변인들도

    결국 세조는 정신병으로 고통받고 역린으로 기록된 인물 ㅎㅎㅎㅎㅎ

    (2017-05-20 11:20:51)
    wkrtjdw
    경제를 살려야 한다 !

    청소년들이 취업이 되어야 한다 !

    결혼을 할 수 있어야 한다 !

    아이를 날 수 있어야 한다 !

    아이를 기를 수 있어야 한다 !

    경기가 좋아서 먹고살 수 있어야 한다 !

    정치는 지도자의 쑈가 아니다 !

    (2017-05-20 11:00:04)
    OILTRADER
    그리고 차가운 이성으로 한국을 바라보는 Overseas Investors들은 한국의 정치상황에 대해서 다들 후진국 견해를 내부적으로 결론들이 모였다는 걸 알아야 한다.

    결국 박근혜대통령의 탄핵에 대한 진실이 밝혀져야 한국이란 나라가 다시 정상적인 궤도에서 움직인다는 걸 언론노조의 그 가짜뉴스들에 대한 진실입 밝혀져야 한국이란 나라가 선진국이 된다는 걸 지켜보는 중이란 걸 확실하게 인지해야한다는 팩트:)

    (2017-05-20 10:54:57)
    oiltrader
    한가지Tip을 주면 지금까지 계속하는 말처럼 유가는 5월 20일 전후로 Up-trend, Mostly 5월 15-25일사이에서 본격적인 Oil Price Rebounding Starts, and will be up to the 57-60$ till 2nd week of June :)
    (2017-05-19 18:16:55)
    oiltrader
    사회주의= 민주주의가 아니란 상식정도는 있는 사람들이야 하겠지

    이젠 하버마스와 프리드먼이 나서야지

    근데 문씨부터 개념이 정확한 것 같지 않는 데 모르지

    자리가 사람을 만든다는 데 ㅎㅎㅎ

    차가운 이성으로 세상을 관조하면 성공하겠지

    (2017-05-19 16:53:37)
    oiltrader
    자 이제 한국은 미국에서 강력한 원화절상요구를 받는 한미FTA폐기또는 불리한 재협상 --->환율조작국지정 ---> 슈퍼301조 부활에 대비해야지.

    계속하는 말이지만 시차는 있겠지만 연말 미달러대비 900원대 진입은 기정사실이란 팩트:)

    왜 이젠 1200원대 떠드는 아마추어들은 완전히 전멸이냐? ㅎㅎㅎ

    원화와 엔화 타이완달러 베트남동등은 Long and Long till 2019, but 미달러 싱가폴달러 호주달러는 Short and Short :)

    (2017-05-19 16:51:29)
    oiltrader
    한가지만 Tip을 주면 트럼프관련 저런 정치소동은 글자그대로 해프닝으로 끝난다 곧, 왜? 첫째 코니란 인간은 Hillary e-mail scandal을 일으킨 인간이지 이젠 또 저런 식으로 자신의 메모란다 ㅎㅎㅎ 그게 증거가 되나? ㅎ

    코니 저런 쓰레기가 조사받고 처벌받겠지 미국은 한국하고 틀리거든

    (2017-05-19 16:50:40)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8)
    1
    <뉴욕증시 주간전망> 고용·소비지표, 시장에 신호 줄까
    2
    SKT, '스마트 에너지미터' 출시…전기요금 실시간 확인
    3
    공모 증권형 펀드 설정시 온라인도 의무 설정
    4
    불건전 P2P 업체 연계 은행 감독 강화
    5
    비트코인, 블록체인 기술 발달로 상승세 지속 가능성
    6
    LG디스플레이 회사채 '초대박'…수요예측에 5배 몰려
    7
    <표> 중국 농산물 선물 종가(26일)
    8
    <중국증시-마감> 단오절 휴일 앞두고 보합…상하이 0.07%↑(종합)
    9
    <亞증시-종합>日, 유가급락에 약세…중화권 휴일 앞두고 보합
    10
    中 "기준환율 모델에 양떼효과 완화 요소 삽입 고려"
    연합인포맥스 사이트맵
    · 기사제보    · 광고 안내   · 뉴인포맥스구독문의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TEL : 02-398-4900 | FAX : 02-398-4992~4
    사업자등록번호 101-81-58798 | 대표이사 : 이선근
    Copyright ©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m
    명칭: 연합인포맥스/등록번호: 서울 아02336/등록일자: 2012년 11월 06일/ 제호: 인포맥스/발행인: 이선근/편집인: 이선근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연합뉴스빌딩 10층/발행일자: 2000년 6월 1일/청소년보호책임자: 박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