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가 이모저모> 신용융자금리 둘러싼 갑론을박
<증권가 이모저모> 신용융자금리 둘러싼 갑론을박
  • 김지연 기자
  • 승인 2017.06.01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 저금리시대에도 요지부동인 증권사 신용융자 금리가 사회적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는 가운데 증권가 일부에선 이 금리를 낮추는 것이 '빚내서 주식하기'를 부추겨 오히려 투자자들에게 더 독이 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온다.

신용융자금리는 증권사들이 주식을 담보로 투자자들에게 돈을 빌려줄 때 적용하는 금리를 말한다.

1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90일 기준 증권사들의 신용융자금리는 5.5~12%대에서 형성돼있다.

골든브릿지증권과 리딩투자증권, 유진투자증권, KTB투자증권, 이베스트투자증권 등이 10% 이상의 금리를 적용하고 있다. NH투자증권, SK증권, 삼성증권, 동부증권 등도 8~9%대의 높은 금리를 받고 있다.

이들 중에는 2011년 이후 금리를 바꾸지 않은 곳들도 많다. 그간 기준금리는 2011년 6월 3.25%에서 현재 연 1.25%까지 지속적으로 하락했다.

조달금리가 내려갔음에도 대부분의 증권사가 신용융자 금리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이에 대한 불만도 커졌다.

김종석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증권사들은 고객들이 이자율에 둔감하다는 점을 악용해 보이지 않는 폭리를 취하고 있다"며 "증권사 간의 대출금리 신용융자금리에 대한 암묵적인 담합이 있는 게 아닌가 의혹이 제기된다"고 지적했다.

이런 지적에 금감원도 증권사들이 적정한 수준의 금리를 적용하고 있는지 금리 산정 체계를 살펴보기 시작했다.

하지만 증권가에서는 신용융자금리를 내리는 것이 향후 더 큰 문제를 키우는 것일 수 있다는 반론이 나온다.

신용융자금리를 내리면 빚 내서 주식하는 이들이 더 늘어나 증시가 떨어질 경우 투자자들이 더 큰 손해를 보게 될 것이란 설명이다.

지난달 30일 기준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7조7천735억원으로, 연초 6조8천83억원 대비 급증했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과거에도 비슷한 사례가 있었다. 신용융자금리를 내리면 신용잔고가 급증할 것이고, 이게 나중에 지수 하락 등으로 투자자들이 손해를 보게 되면 그때 가서는 증권사들한테 되려 왜 금리를 내렸느냐는 성토가 빗발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증권사 관계자도 "가격이 싸면 수량이 늘어난다는 것이 기본적 경제 법칙이다. 신용융자금리 가신용잔고가 지금보다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결국, 시장 원리에 맡겨야 할 문제지 당국이 가격에 개입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산업증권부 김지연 기자)

jykim@yna.co.kr

(끝)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