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투자 '뒷전'…사업경쟁력 약화 우려
LG생활건강 투자 '뒷전'…사업경쟁력 약화 우려
  • 김용갑 기자
  • 승인 2017.08.22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김용갑 기자 = LG생활건강이 투자를 소홀히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투자 대신 배당을 확대한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전문가들은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후폭풍'이 지속되는 가운데 경쟁도 치열해 투자를 뒷전으로 미루면 사업경쟁력이 약화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연결기준 LG생활건강의 설비투자비(CAPEX)는 2015년 상반기 877억원, 지난해 상반기 1천473억원, 올 상반기 1천402억원을 기록했다. 3년 평균 CAPEX는 1천251억원이다.

반면 LG생활건강과 매출 규모가 비슷한 아모레퍼시픽의 CAPEX는 2015년 상반기 1천446억원, 지난해 상반기 2천174억원, 올 상반기 2천940억원을 기록했다. 3년 평균 CAPEX는 2천187억원이다.

LG생활건강의 CAPEX는 아모레퍼시픽의 절반 수준이다.

전체 매출액 대비 CAPEX를 비교해도 비슷하다. LG생활건강의 전체 매출액 대비 CAPEX는 2015년 상반기 3.4%, 지난해 상반기 4.8%, 올 상반기 4.5%를 기록했다.

반면 아모레퍼시픽의 전체 매출액 대비 CAPEX는 2015년 상반기 6%, 지난해 상반기 7.4%, 올 상반기 10.6%다.

이처럼 LG생활건강의 투자 규모가 감소한 것은 배당을 늘린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투자 대신 배당 확대에 집중한 셈이다.

실제 LG생활건강이 주주에게 지급한 배당금은 2015년 상반기 671억2천900만원, 지난해 상반기 922억6천300만원, 올 상반기 1천257억7천500만원이다. 배당금 규모가 2년 새 87.4%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 기준 LG생활건강의 최대주주는 ㈜LG(지분율 34.03%)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지주사 ㈜LG의 주요 수익원은 배당수익"이라며 "이를 고려해 배당을 늘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LG생활건강이 투자를 뒷전으로 미루면서 향후 사업경쟁력이 약화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 증권사의 연구원은 "사드 후폭풍으로 화장품업계가 고전하고 있고 업체 간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며 "LG생활건강이 투자를 줄이고 배당을 늘리는 데만 집중하면 현재와 같은 위상을 유지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제품 품질과 사업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선 기업이 성장하는 만큼 투자가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ygkim@yna.co.kr

(끝)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