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17.6.29 목 16:20
    회사소개 | 아하경제TV | 연합뉴스 | 연합뉴스TV
     
    채권/외환
    <채권-마감> 금리 상승…매의 발톱 드러낸 글로벌 중앙은행
    오진우 기자  |  jwoh@yn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6  16:59: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연합인포맥스) 오진우 기자 = 국고채 금리는 연방준비제도(연준·Fed)와 영란은행(BOE) 등 다수의 중앙은행이 매파 색채를 강화한 영향을 반영해 올랐다.

    전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이후 금리 낙폭이 과도했다는 인식도 작용했다.

    16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국고채 3년물 지표금리는 전 거래일 대비 1.3bp 상승한 1.695%에, 10년물은 3.0bp 오른 2.153%에 장을 마쳤다.

    3년 국채선물(KTBF)은 전 거래일 대비 5틱 하락한 109.53에 거래를 마쳤다. 외국인이 6천186계약을 순매도했고 증권이 8천429계약을 순매수했다.

    10년 국채선물(LKTBF)은 43틱 급락한 125.40에 장을 마쳤다. 증권이 1천34계약을 순매도했고 외국인이 319계약을 순매수했다.

    ◇ 시장 전망

    채권시장 참가자들은 연준과 BOE, 한국은행 등 국내외 통화당국이 매파적인 스탠스를 강화하고 있는 만큼 채권 약세 압력이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음주 10년물 국고채 입찰에 대한 부담도 금리 상승을 자극할 수 있는 요인이다.

    증권사 딜러는 "장후반 10년 선물이 급하게 밀린 것은 커브 플랫 포지션의 손절도 나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보험사들이 이번 주 중반까지 30년물 등 초장기물을 많이 산 상태라 10년물 입찰이 다소 부진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선물 만기 효과로 3년물 많이 밀리지 않을 수 있는 점도 감안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은행권의 한 딜러는 "연준과 영란은행, 한은 등이 모두 긴축 스탠스를 강화하고 있어서 최근 채권 강세에 대한 되돌림이 진행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며 "방향성을 예단하기 어려운 국면이지만 단기물도 약한 편이라 약세 흐름이 우위일 것"이라고 말했다.

    ◇ 장중 동향

    국고채 금리는 국고 3년 지표물인 17-2호를 중심으로 전 거래일보다 1.4bp 상승한 1.697%에 장을 시작했다. 이후 상승세를 꾸준히 유지하며 소폭 올라 마감했다.

    10년물은 전일 대비 0.8bp 상승한 2.131%에 출발했고 상승 폭을 더 키워 2.153%에 장을 마쳤다.

    미국 국채금리가 FOMC 직후 급락했던 데서 하루 만에 반등한 가운데, 장중 달러-원 환율의 꾸준한 상승과 외국인 국채선물 매도 등이 더해지며 금리 상승 압력이 지속했다.

    BOE는 전날 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했지만, 인상 주장 위원이 3명 등장하며 매파 색채를 강화했다.

    일본은행(BOJ)은 이날 회의에서 기준금리 및 국채매입 규모를 동결하며 시장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는 못했다.

    국채선물은 외국인이 3년물에서 대규모 매도에 나서면서 하락세를 지속했다. 장 후반 낙폭이 확대되 마감했다.

    KTB는 5만126계약이 거래됐고 미결제약정은 5만3천990계약 줄었다. LKTB는 4만7천521계약이 거래됐고 미결제약정은 2만4천945계약이 줄었다.

    ◇ 금융투자협회 고시금리

    국고채 3년물 지표금리는 전 거래일 대비 1.3bp 오른 1.695%에, 5년물은 1.5bp 오른 1.867%에 고시됐다. 10년물은 3.0bp 상승한 2.153%에 장을 마쳤고, 20년물은 3.2bp 오른 2.249%를 보였다. 국고채 30년물은 3.2bp 오른 2.253%, 50년물도 3.2bp 상승한 2.253%를 나타냈다.

    통안채 91일물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0.3bp 상승 1.290%를 나타냈다. 1년물은 0.4bp 오른 1.463%, 2년물은 0.7bp 상승한 1.622%를 기록했다.

    3년 만기 회사채 'AA-'등급은 1.5bp 오른 2.227%에, 같은 만기의 회사채 'BBB-'등급은 1.6bp 상승한 8.466%에 마감됐다. CD 91일물은 전일과 동일한 1.38%, CP 91일물도 전일과 같은 1.59%에 고시됐다.

    jwoh@yna.co.kr

    (끝)
    오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
    달러화, 미국·유로존 통화정책 다이버전스 축소에 하락
    2
    드라기 "유로존, 투자·생산성 향상 따른 긍정적 영향 받을 것"(상보)
    3
    "유로, 달러와 비교하면 성장 가능성 크다" <JP 모건>
    4
    유로·파운드, 중앙은행 긴축 전망에 급등세 지속
    5
    "월가 은행주 예찬론자, 경계론자로 180도 선회" <CNBC>
    6
    캐피털이코노믹스, 스웨덴 중앙은행 경기부양책 축소 전망
    7
    맨해튼 아파트 시장 상승세 진정 기미<WSJ>
    8
    코메르츠방크 "유럽 정크본드, ECB 테이퍼링 논의에 취약"
    9
    <뉴욕 금가격> 달러화 하락에 0.2% 상승
    10
    무디스, 美 리테일 상점 폐쇄 일부 신용카드 회사 악영향
    연합인포맥스 사이트맵
    · 기사제보    · 광고 안내   · 뉴인포맥스구독문의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TEL : 02-398-4900 | FAX : 02-398-4992~4
    사업자등록번호 101-81-58798 | 대표이사 : 이선근
    Copyright ©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m
    명칭: 연합인포맥스/등록번호: 서울 아02336/등록일자: 2012년 11월 06일/ 제호: 인포맥스/발행인: 이선근/편집인: 이선근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연합뉴스빌딩 10층/발행일자: 2000년 6월 1일/청소년보호책임자: 박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