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17.12.18 월 00:40
    회사소개 | 아하경제TV | 연합뉴스 | 연합뉴스TV
     
    IB/기업
    인사담당자에 직접 듣는다…직업방송 '인사불성' 방영
    황병극 기자  |  eco@yn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26  11:46:5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연합인포맥스) 황병극 기자 = 현직 기업체 인사담당자들이 가장 '뽑고 싶은' 인재는 어떤 사람일까. 한국직업방송이 그 답을 들어본다.

       




    한국직업방송의 대표 프로그램 '취업을 부탁해'는 26일 새 코너로 '인사담당자들의 마음에 불을 지르는 완성형 신입사원(이하 인사.불.성)을 방영한다.

    '인사.불.성'은 현직 인사담당자들이 직접 출연해 가장 뽑고 싶은 신입사원 유형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토크쇼다.

    이날 첫회에서는 손성길 슈피겐코리아 인사기획실장, 이상원 SK TNS 경영지원실 과장, 박규리 모리슨 익스프레스 코리아 인사팀 과장 등이 출연해 '신입사원과 인사'라는 주제로 직장인의 인사법에 관해서 이야기를 나눈다.

    이들 인사담당자들은 면접시 취준생들이 가장 주의해야 할 부분으로 '기업마다 다른 분위기'를 꼽았다. 업종별, 그룹별로 각각 다른 고유의 분위기를 사전에 파악해 맞춤형 인사전략을 만들어야 한다는 설명이다. 다만, 어느 회사든 '군대식 인사'만큼은 피하는 분위기라는 게 공통적 의견이다.

    '인사.불.성'이 각종 대기업과 중견기업을 모두 경험해 본 현직 인사담당자들의 코멘트가 취준생들에게 현실적인 지표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새 코너인 인사.불.성은 이날 밤 자정 '야근에 대처하는 자세'편을 방영하며 앞으로 매주 화, 목 자정에 정규 편성될 예정이다. 한국직업방송은 케이블TV CJ헬로비전 230번, 티브로드 210번, 딜라이브 256번 CMB 166번, HCN 425번, 544번, IPTV KT올레 252번, SK브로드밴드 273번, 위성방송 스카이라이프 189번으로 서비스된다.

    eco@yna.co.kr

    (끝)

    [관련기사]

    황병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
    <뉴욕증시 주간전망> 미 세제개편, '산타랠리' 동력 될까
    2
    현대硏 "한미 금리차·GDP 대비 자본수지 원화 영향력 증가"
    3
    한은 "산유국 감산합의, 내년 상반기까지 유가 지지"
    4
    금감원, 내년 테마감리 대상에 개발비 인식·평가 등 4개 선정
    5
    3개국 외화증권 결제수수료 인하…"연 16억 절감"
    연합인포맥스 사이트맵
    · 기사제보    · 광고 안내   · 뉴인포맥스구독문의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TEL : 02-398-4900 | FAX : 02-398-4992~4
    사업자등록번호 101-81-58798 | 대표이사 : 이선근
    Copyright ©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m
    명칭: 연합인포맥스/ 등록번호: 서울 아02336 / 등록일자: 2012년 11월 06일/ 제호: 인포맥스/ 발행인: 이선근/ 편집인: 이선근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연합뉴스빌딩 10층/ 발행일자: 2000년 6월 1일/ 발행소의 전화번호 02-398-4900/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