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18.7.23 월 20:00
    회사소개 | 아하경제TV | 연합뉴스 | 연합뉴스TV
     
    국제경제
    월가 "GE, 투자자 신뢰 회복에 5년 걸릴 것"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4  02:49:4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인수 합병 비쌀 때 사고 쌀 때 파는 실수 되풀이"

    "부진한 전력 부문에 계속 자금 투입해, 더 꼬였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선재규 기자= 전에 없는 경영 위기에 빠진 제너럴 일렉트릭(GE)이 대대적인 구조 조정과 배당 반 토막 등 회생에 안간힘을 쓰지만, 투자자 신뢰를 회복하는데 5년은 소요될 것으로 월가 관계자가 내다봤다.

    월가의 산업 전문 애널리스트 브라이언 란겐버그는 13일(이하 현지시각) CNBC 대담에서 "GE가 신임 존 플래너리 CEO가 주도하는 회생 계획이 효과를 낸다고 치더라도, 회사 운영과 문화가 진정으로 정상을 회복하기까지 5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란겐버그는 "지금의 GE가 10년 전의 하니웰과 흡사하다"면서 "하니웰이 기진맥진한 상태에서 회복돼 투자자 신뢰를 회복하는데 4~5년이 걸렸다"고 술회했다.

    그는 "(GE가 지금의 난국을 극복하는 것이) 하루아침에 이뤄질 사안이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버티컬 리서치 파트너스 창업자 제프리 스프라그도 이날 CNBC 대담에서 "GE가 (그간의 인수 합병에서) 비쌀 때 사고 쌀 때 팔았다"면서 "이로 인해 지난 몇 년 자금 할당에 많은 실수를 범했다"고 지적했다.

    스프라그는 "그런데도 GE는 잘못을 깨닫거나 인정하는데 신속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GE의 최대 비즈니스인 전력 부문의 부진함이 분명하다"면서 "(그런데도) 이쪽에 지난 몇 년 자금을 계속 투입해 일을 더욱 어렵게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월가의 이런 비판은 GE가 항공과 전력 및 헬스케어에 집중하는 구조 조정과 함께 배당을 50% 삭감하는 등의 대대적인 회생책을 발표한 상황에서 나왔다.

    GE 주식은 13일 개장 후 1.6% 하락했다.

    팩트셋 집계에 의하면 주식 하락 폭은 올해 들어 33%를 초과했다.

    jksun@yna.co.kr

    (끝)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
      금감원, '보물선株' 주가조작 정황 잡았다…조사착수
      2
      "월가, 공포로 이성 잃어…주가 하락 당연시는 비이성적 "
      3
      공정위 순환출자 규제강화…삼성·현대차 방안은
      4
      오늘 외환딜러 환율 예상레인지
      5
      신영證, 현대차證 상대로 중국 ABCP 소송 제기
      6
      삼성바이오 사태에도…'바이오 경쟁' 불 지피는 NH·한투證
      7
      중국증시, 인민銀 '깜짝' 유동성 투입에 강보합
      8
      '회계논란' 삼성바이오 실적발표…흑자전환 주목
      9
      中전문가 "中 국채, 무역갈등에도 '안전자산'"
      10
      <亞증시-종합> 日 하락, 中ㆍ홍콩 상승, 臺 강보합
      연합인포맥스 사이트맵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TEL : 02-398-4900 | FAX : 02-398-4992~4
      사업자등록번호 101-81-58798 | 대표이사 : 최병국
      Copyright ©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m
      명칭: 연합인포맥스/ 등록번호: 서울 아02336 / 등록일자: 2012년 11월 06일/ 제호: 인포맥스/ 발행인: 최병국/ 편집인: 최병국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연합뉴스빌딩 10층/ 발행일자: 2000년 6월 1일/ 발행소의 전화번호 02-398-4900/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유상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