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금리엔 어떤 영향이'…가상통화 열풍 나비효과
'채권금리엔 어떤 영향이'…가상통화 열풍 나비효과
  • 노현우 기자
  • 승인 2018.01.10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노현우 기자 = 가상통화 투자 열풍이 국내 채권시장에 불러올 나비효과를 주목하는 투자자들이 늘고 있다.

파급효과가 크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대부분이지만, 상황이 급변하면 시장금리도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외국계 금융기관의 한 이코노미스트는 10일 "돌이켜보면 경제가 연초 예상대로 움직인 경우는 거의 없었다"며 "비트코인 등의 거래 광풍 등이 국내 경제의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직 뚜렷하게 잡히는 위험은 없지만, 전개 과정을 주시할 필요가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채권시장에서는 비트코인 가치 상승에 따른 자산효과가 소개되기도 했다.

노무라증권의 수이몬 요시유키 연구원은 작년 말 발간한 보고서에서 비트코인 가치 급등이 작년 4분기 집중된 점을 고려하면 올해 1분기 이에 따른 자산효과가 본격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민간소비가 최대 960억 엔 늘어 일본의 분기 실질 GDP 성장률(연율 기준)을 0.3%포인트가량 끌어 올릴 것으로 추정했다.

비트코인 원화 거래 비중이 상당한 수준임을 고려하면 국내에서도 자산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는 대목이다.

가상화폐 정보업체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세계 비트코인 거래소에서 이달 초 한국 원화로 결제된 비중은 약 20%를 기록했다. 40%에 달하는 엔화와 미국 달러화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수준이다.

이와 반대로 가상통화 열풍이 향후 국내 경제와 시장금리에 하락 압력을 가할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닷컴 버블과 같이 가상통화의 가치가 급락하면, 안전자산 선호가 강화돼 국채 등 우량 채권의 금리가 내릴 수 있단 판단에서다.

증권사의 한 채권 딜러는 "은행에서 대출을 받아 비트코인을 산 투자자들도 있을 텐데, 결국 가격 급락이 금융시스템에 얼마나 영향을 줄 지가 관건이다"며 "다만 주택담보대출 등과 비교하면 금융시스템 위험으로 확대될 가능성은 커 보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일시에 환전 수요가 몰리는 '코인런' 사태를 주의해야 한다는 경고도 나왔다.

다른 증권사의 채권 딜러는 "투자자들의 가상통화 계좌 금액이 상당한데, 원화로 환전하려는 수요가 몰리면 거래소가 감당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든다"며 "뱅크런(예금 대량인출) 같은 사태가 발생할 가능성도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통화별 비트코인 거래 비중, 출처:노무라증권 등>

hwroh@yna.co.kr

(끝)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