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18.10.23 화 12:40
    회사소개 | 아하경제TV | 연합뉴스 | 연합뉴스TV
     
    국제경제
    1월 美 CPI, 연준 금리 인상 횟수 늘리나
    이종혁 기자  |  liberte@yn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5  01:15: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뉴욕=연합인포맥스) 이종혁 특파원 = 지난 1월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올해 기준금리 인상 횟수를 높이는 촉발제가 될지 주목된다.

    경제학자들은 14일 전달 CPI가 올해 연준의 금리 인상 횟수에 대한 예상치를 종전 3회에서 4회로 높이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날 미 노동부는 지난 1월 CPI가 전월대비 0.5% 올라, 5개월 만에 가장 높아졌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는 0.4% 상승이었다.

    패이든 앤드 리젤의 제프리 클리블랜드 수석 경제학자는 "나는 이날 지표가 네 차례 금리 인상을 굳혔다고 본다"며 물가 상승세가 높아지는 것은 연준이 기준금리를 높여야 하는 점을 가능하게 해준다고 설명했다.

    이날 CME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은 3월 금리 인상 가능성을 80.3% 반영했다. 전일에는 76.1%였다.

    또 올해 네 차례 금리 인상 가능성도 23%로 전일의 17%에서 높아졌다.

    캐피털 이코노믹스의 마이클 피어스 선임 미 경제학자는 근원 CPI의 상승은 올해 내내 나타날 현상의 신호라고 지적했다.

    피어스는 변동성이 큰 요인을 제외한 근원 CPI는 올해 봄에 2.5%에 다가설 것이라며 이는 추세가 더 높아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연준이 이런 상황 때문에 올해 네 차례 금리 인상에 나서야만 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바클레이스, 노무라, 냇웨스트의 경제학자들도 네 차례 금리 인상 진영에 있다.

    로버트 브루스카 경제학자는 물가 상승은 확실히 확산하고 있다며 CPI 하부 구성 종목의 60%가 상승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브루스카는 "많은 연준 위원들이 이것을 금리 인상을 계속 정당화하는 것으로 여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다만 유일하게 금융 시장이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면 연준이 한 발 뒤로 물러서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이 프리퀀시 이코노믹스의 짐 오설리반 수석 경제학자도 이에 동의했다.

    오설리반은 "이날 지표는 이미 연준의 다음 달 금리 인상 가능성을 높였다"며 "다만 금융 시장에 혼란이 더 커지지 않는다는 가정하에 그렇다"고 강조했다.

    liberte@yna.co.kr

    (끝)
    이종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1
    메르켈 "미국산 천연가스 수입 늘릴 것"
    2
    달러화 가치, 증시 반등·유럽 우려에 상승
    3
    <뉴욕유가> 사우디 증산 다짐에도 이란 제재 불안 0.1% 상승
    4
    <뉴욕 금가격> 달러 강세에 0.3% 하락
    5
    골드만 "중간선거, 인프라·中무역 해결 기대 틀릴 수도"
    6
    <뉴욕마켓워치> 지정학적 긴장 지속…주가·국채 혼조·달러↑
    7
    아르헨티나 9월 재정적자, 전년 대비 27% 감소
    8
    中고위 관료 美기업인에 "무역전쟁 두려워하지 않는다"
    9
    中 부양책에도 혼조…다우 0.5% 하락 마감
    10
    "매출 추정치 상회 기업 줄어"…美증시 경고
    연합인포맥스 사이트맵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TEL : 02-398-4900 | FAX : 02-398-4992~4
    사업자등록번호 101-81-58798 | 대표이사 : 최병국
    Copyright ©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m
    명칭: 연합인포맥스/ 등록번호: 서울 아02336 / 등록일자: 2012년 11월 06일/ 제호: 인포맥스/ 발행인: 최병국/ 편집인: 최병국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연합뉴스빌딩 10층/ 발행일자: 2000년 6월 1일/ 발행소의 전화번호 02-398-4900/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유상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