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18.8.14 화 20:00
    회사소개 | 아하경제TV | 연합뉴스 | 연합뉴스TV
     
    칼럼/이슈이모저모
    <증권가 이모저모> 우리사주 없는 한투證 찾은 금감원장
    김경림 기자  |  klkim@yn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1  08:43: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연합인포맥스) ○...삼성증권 배당 사고 이후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의 발길이 부쩍 빨라졌다. 여의도에 증권사 사장 20여 명을 소환하더니 갑자기 금감원 근처에 있는 한국투자증권을 찾아 임원들을 불러 모았다.

    "한국투자증권도 우리사주 조합이 있죠?"

    "저희는 없습니다."

    김기식 금감원장은 지난 9일 김성환 한투증권 부사장, 이강행 한국투자금융지주 부사장을 비롯해 한투지주와 증권 임원 7명이 참석한 면담에서 대뜸 우리사주조합이 있느냐고 물었다. 자사주 배당 시스템을 확인하겠다고 나선 금감원이 정작 우리사주조합도 없는 한투증권부터 찾은 셈이다.

    원래는 금감원 바로 옆 건물인 하나금융투자에 가려고 했으나 이 증권사 역시 관련 시스템이 없어 방문하지 못했다고 한다.

    한투증권은 우리사주가 없으니 지주사의 배당 시스템을 설명할 수밖에 없었다.

    면담을 마친 뒤 김 원장은 한투증권 1층 영업점을 찾았다.

    영업점에서 배당 관련 전산 제도의 허점을 찾기 어렵다는 점에서 모두가 의아해했지만, 중년 남성 투자자와 몇 분간 화기애애하게 '이번 사건을 잘 마무리할 테니 걱정하지 마시라'는 내용의 대화를 이어갔다.

    금감원장이 계속해서 강조하는 바는 한가지다.

    '증권업계 전반에서 나타날 수 있는 어떠한 문제 상황이라도 방지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하자.'

    정작 기자들이 계속해서 묻는 질문, 구체적으로 어떤 증권사가 유사한 시스템을 갖고 있어서 문제가 될 수 있으며 삼성증권의 징계 수준이 어느 정도 될 수 있을지 등에 대해선 전혀 대답하지 못했다.

    증권사 객장에 가서 투자자들의 마음을 달래고, 우리사주나 배당 전산시스템과 일절 관계없는 영업점 직원들을 격려하는 등 생색내기 수준의 현장 방문이 이번 사태를 해결하는 데 얼마나 도움이 될지 의문이 남는 대목이다.

    (산업증권부 김경림 기자)

    klkim@yna.co.kr

    (끝)
    김경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1
    "터키, 외환위기 탈출할 네 가지 시나리오"
    2
    골드만삭스 "신흥시장 노출 많은 미국회사 실적 타격"
    3
    상반기에만 22억원 받은 증권사 차장…오너보다 급여 많았다
    4
    서머스 "구조적 장기침체" 주장 고수
    5
    무디스, 브라질 기업 신용여건 개선…정치 불확실성은 여전
    6
    아르헨티나 중앙은행, 긴급회의서 기준금리 45%로 5%포인트 인상(상보)
    7
    <뉴욕 금가격> 터키발 달러 강세에 1.6% 하락…1,200선 붕괴
    8
    억만장자 마크 큐번 "증시·美부채 우려…현금 늘렸다"
    9
    美 의회예산처, 올해 성장률 전망치 3.3%→3.1%로 낮춰
    10
    MKM파트너스 "터키 리라화 널뛰기 확률 크게 증가"
    연합인포맥스 사이트맵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TEL : 02-398-4900 | FAX : 02-398-4992~4
    사업자등록번호 101-81-58798 | 대표이사 : 최병국
    Copyright ©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m
    명칭: 연합인포맥스/ 등록번호: 서울 아02336 / 등록일자: 2012년 11월 06일/ 제호: 인포맥스/ 발행인: 최병국/ 편집인: 최병국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연합뉴스빌딩 10층/ 발행일자: 2000년 6월 1일/ 발행소의 전화번호 02-398-4900/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유상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