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18.4.23 월 18:00
    회사소개 | 아하경제TV | 연합뉴스 | 연합뉴스TV
     
    정책/금융
    김기식 사퇴에 말 아끼는 금융권…'입조심 주의보'
    이현정 기자  |  hjlee@yn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7  07:42: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연합인포맥스) 이현정 정지서 기자 =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외유성 출장' 의혹에 결국 취임 14일 만에 사퇴하면서 금융권도 숨죽이고 있다.

    최대한 몸을 낮춘 채 정치권과 청와대, 금융당국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한 금융지주 고위 임원은 17일 "선관위에서 명확하게 위법 결정을 내놓을지 예상하지 못했다"며 "갑작스러운 사퇴 소식에 당황스러웠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김 원장의 사의 배경과 청와대의 입장, 금감원의 분위기와 비상대응 체제 전환 등의 관련 소식들을 실시간으로 보고받고 있다"면서도 "정치적 이슈로 번지다 보니 정보를 파악하는 데 한계가 있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금융권은 김 원장의 사퇴를 촉발한 외유 출장 논란과 직간접적으로 엮여 있는 만큼 최대한 말을 아끼고 있다.

    김 원장은 국회 정무위원회 피감기관인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과 한국거래소, 우리은행 등의 지원을 받아 수차례에 걸쳐 해외 출장을 다녀왔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당시 관행이었다고 해도 결과적으로 피감기관의 비용 부담으로 해외 출장을 다녀온 데 대한 위법 논란이 있었던 만큼 직접적인 언급은 자제하는 분위기다"고 말했다.

    금융권은 김 원장의 사퇴 이후 나타날 향후 파장에 더 주목하고 있다.

    당장 최대 관심사는 차기 금감원장이 누가 될지가.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2일 김 원장의 거취와 관련한 첫 메시지를 밝히면서 "주로 해당 분야의 관료 출신 등을 임명하면 무난한 선택이 될 수 있다. 하지만 근본적인 개혁이 필요한 분야는 과감한 외부 발탁으로 충격을 주어야 한다는 욕심이 생긴다"고 언급한 점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한 시중 은행장은 "금융권은 적폐청산에 저항하는 곳이라는 인식이 있는 것은 아닌가 생각된다. 김 원장보다 더 강한 외부인사가 임명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고 조심스럽게 예측했다.

    금융권의 다른 관계자도 "김 원장의 사퇴로 금융권은 대혼돈의 시대를 맞게 됐다"면서 "지금은 최대한 조용히 말을 아끼는 것이 상책"이라고 말했다.

    최흥식 전 원장에 이어 김 원장까지 불미스러운 일로 물러나면서 금융정책의 방향이 흔들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와 불안도 읽힌다.

    한 금융지주 임원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권 프레임에 금감원 이슈가 맞물리다 보니 사태의 본질이 달라진 것 같다"며 "금융회사에 다른 부담으로 불똥이 튀는 게 아닌지 염려된다"고 말했다.

    다른 금융권 관계자도 "금감원에서 명확한 시그널이 나와야 금융회사들도 맞춰 움직이는데 지난 1년간 특별히 진척된 게 없다"면서 "올 상반기는 결국 아무것도 추진하지 못하고 이렇게 넘어가는 것 같아 내부적으로도 답답하다"고 말했다.

    hjlee@yna.co.kr

    (끝)
    이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
    <뉴욕마켓워치> 10년물 금리 4년 최고치…국채·주가↓달러·유가↑
    2
    <정선영의 외환분석> 북한을 보는 외국인의 마음
    3
    삼성생명, 삼성전자 지분 매각 '압박'에 깊어지는 고민
    4
    [남북정상회담] 순환매 장세…진짜 남북 경협株 찾기 열풍
    5
    <채권-주간> 미 금리 3% 돌파하나…인플레이션·北 리스크 확인
    6
    <서환-주간> 남북정상회담과 三電 배당 사이
    7
    오늘 외환딜러 환율 예상레인지
    8
    모비우스 "미국 증시 30% 조정 온다"
    9
    제약·바이오 거품논란…IPO 시장 영향은
    10
    '밀리면 산다'…증권사, 3년 국채선물 폭풍매수
    연합인포맥스 사이트맵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TEL : 02-398-4900 | FAX : 02-398-4992~4
    사업자등록번호 101-81-58798 | 대표이사 : 최병국
    Copyright ©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m
    명칭: 연합인포맥스/ 등록번호: 서울 아02336 / 등록일자: 2012년 11월 06일/ 제호: 인포맥스/ 발행인: 최병국/ 편집인: 최병국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연합뉴스빌딩 10층/ 발행일자: 2000년 6월 1일/ 발행소의 전화번호 02-398-4900/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