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18.10.19 금 03:00
    회사소개 | 아하경제TV | 연합뉴스 | 연합뉴스TV
     
    IB/기업
    남북경협에 건설업 수혜…건설채에 훈풍 부나
    이재헌 기자  |  jhlee2@yn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1  11:35: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연합인포맥스) 이재헌 기자 = 남북정상회담으로 시작한 한반도 긴장완화가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지면서 국내 건설사들이 발행한 회사채에도 훈풍이 불고 있다. 남북 경제협력과 미국 등 글로벌 투자자 확대에 대한 기대감 덕분이다.

    최근 발행된 건설사의 회사채에도 투자자들의 관심이 커지고 모양새다. 상대적으로 고금리가 주어지는 데다 남북경협에 따른 일감확대 기대감도 반영되고 있다.

    11일 연합인포맥스의 채권 유통 장외시장 개별종목 매매내역(화면번호 4505)을 보면 지난 4월 30일부터 전일까지 포스코건설이 발행한 3년 만기 채권 '포스코건설 54'의 거래량은 1천427억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국내 시공능력평가액 순위 10위권 건설사의 단일 종목 중 가장 많은 거래를 나타냈다.

    이 채권은 지난달 2일이 발행됐다. 남북정상회담이 끝난 지 얼마 안 돼 나온 포스코건설의 지표물(가장 최근에 발행된 채권)이다. 금리도 4.206%로, 포스코건설의 잔존 채권 종목 중 가장 높다. 이 때문에 투자자가 대거 몰렸다.

    건설사 채권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면서 거래량도 부쩍 늘어나고 있다.

    대림산업이 발행한 채권은 지난달 30일에 나온 새 채권(대림산업 262)보다 지난 4월 6일 공개된 3년물인 '대림산업 261-1'의 거래가 급증했다. 남북정상회담 이후 144억원의 자금이 오갔다. 같은 3년물로 대림산업 261-1의 금리는 연 3%대지만, 대림산업 262의 금리는 2.8%에 못 미치는 점이 관심도를 좌우했다.

       




    이들 회사보다 신용등급이 다소 낮은 만큼 상대적으로 금리 수준이 더 높은 SK건설과 롯데건설에도 이목이 쏠렸다.

    SK건설의 회사채 SK건설 149, SK건설 151-1, SK건설 157 등도 남북정상회담 이후 모두 100억원대의 거래량을 기록했다. 롯데건설은 지표물 채권인 롯데건설 129가 584억원 거래됐다.

    남북경협 국면에서 가장 큰 수혜를 볼 것으로 전망되는 현대건설의 채권도 투자자의 손길이 닿았다. 현대건설이 지난 2월 8일에 내놓은 3년물 현대건설 301-1의 경우 발행 이후 거래가 없다가 지난달 24일 300억원이 거래됐다. 민간 신용평가사가 매긴 평균 금리보다 7bp(1bp=0.01%포인트) 낮아 높아진 가치를 인정받았다.

    아울러 채권시장에서 거래가 거의 없던 삼성물산의 회사채 '삼성물산 110-1'의 거래가 확대했다. 5월 이전까지는 300억원의 거래가 한 건 존재했다가 지난달에 세 건의 거래가 총 900억원 규모로 추가됐다.

    한 증권사의 관계자는 "남북경협으로 거론되는 철도, 도로 등의 사업은 국내 대형건설사들이 강점을 가진 부문이고 규모도 적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며 "5년물 이하로 발행한 건설사들의 채권 안정성은 더 높아졌다"고 말했다.

    그는 "실제 사업이 추진돼 어떤 건설사가 얼마나 일감을 가져가느냐가 금리 수준까지 움직일 수 있다"며 "그때는 자본차익을 노린 개인투자 수요도 활발해질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jhlee2@yna.co.kr

    (끝)
    이재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1
    월가, 美 주택업체 투자전망 잇단 하향
    2
    폼페이오 "사우디 철저한 조사 약속…며칠 더 기다릴 것"
    3
    폼페이오 "오랜 전략적 관계 사우디 결론 이후 적절한 대응할 것"
    4
    연준 부의장 "연준 금리인상 종착점 더 높아진 것은 아냐"
    5
    연준 부의장 "트럼프 연준 비판, 업무 수행 지장 없다"
    6
    연준 부의장 "잠재 성장률 개선…점진적 금리 인상 선호"
    7
    커들로 "중국, 무역 관련해 지금까지 비협조적"
    8
    커들로 "미국의 강한 경제, 무역 논쟁에 지렛대 역할"
    9
    美, 中 환율조작국 지정안해…위안화 약세에 "특별히 우려"(상보)
    10
    한국·중국, 환율조작국 피했다…관찰대상국 유지
    연합인포맥스 사이트맵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TEL : 02-398-4900 | FAX : 02-398-4992~4
    사업자등록번호 101-81-58798 | 대표이사 : 최병국
    Copyright ©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m
    명칭: 연합인포맥스/ 등록번호: 서울 아02336 / 등록일자: 2012년 11월 06일/ 제호: 인포맥스/ 발행인: 최병국/ 편집인: 최병국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연합뉴스빌딩 10층/ 발행일자: 2000년 6월 1일/ 발행소의 전화번호 02-398-4900/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유상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