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18.10.18 목 16:20
    회사소개 | 아하경제TV | 연합뉴스 | 연합뉴스TV
     
    국제경제
    꼬리 내린 비둘기파…FOMC 점도표, 올해 금리 네번 인상 시사
    신윤우 기자  |  ywshin@yn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4  10:02: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올해·내년 금리 중앙값 상향…장기 전망치는 유지



    (서울=연합인포맥스) 신윤우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 내에서 완화 기조를 선호하는 비둘기파가 한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였다.

    연준 고위 관계자들은 지난 3월과 달리 올해 금리를 총 네 번 올릴 계획임을 시사하며 매파 쪽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연준이 13일(미국시간) 끝난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이후 공개한 '점도표(dot plot)'에서 통화정책 결정에 관여하는 FOMC 참가자의 올해 말 금리 전망치의 중앙값은 2.375%로 나타났다.

    이날 금리를 1.75~2.00%로 25bp 인상한 가운데 이는 하반기에 금리를 두 번 더 올릴 수 있음을 의미한다. 연준이 올해 금리를 네 차례에 걸쳐 인상할 것이란 얘기다.

    지난 3월 발표된 점도표에서 FOMC 위원의 올해 금리 전망치 중앙값은 2.125%로 올해 금리를 총 세 번 인상할 것임을 시사했다.

    연준이 올해 금리를 네 번 이상 인상할 것으로 내다본 FOMC 위원은 석 달 전 일곱 명이었으나 여덟 명으로 늘었다.

    한 명 차이로 중앙값이 상향 조정되면서 올해 금리 인상 예상 횟수도 증가했다.

    강성 비둘기파들이 꼬리를 내리는 모습도 목격됐다.

    지난 3월 두 명의 FOMC 위원은 올해 말 금리가 1.625%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으나 이날 금리 인상과 함께 전망치를 1.875%로 높여 잡았다.

    이들은 연준이 올해 하반기에 금리를 동결할 것으로 보고 있지만 이날 결정이 만장일치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종전 대비 완화된 비둘기파 입장을 취한 것으로 해석된다.

    2019년 말 금리 전망치 중앙값도 상향 조정됐다.

    지난 3월 2.875%였던 내년 금리 중앙값은 3.125%로 높아졌다.

    올해 금리 인상 예상 횟수가 늘어난 것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내년 인상 횟수는 총 세 번으로 3월 예상을 유지했다.

    내년 금리 예상치와 관련해서는 강성 비둘기파와 강성 매파 모두 중론으로 수렴하는 움직임을 보였다.

    중앙값 최저치는 지난 3월 1.625%였으나 1.875%로 높아졌고 3.875%였던 최고치는 3.625%로 낮아졌다.

    2020년의 금리 전망치 중앙값은 3.375%로 유지됐고 장기 중립금리(neutral rate) 추정치를 의미하는 장기(longer-run) 전망치도 2.875%를 고수했다.

    올해와 내년 금리 예상치가 상향 조정됐지만 2020년과 장기 전망치가 제자리를 지킨 탓에 금융시장의 반응이 격렬하지 않은 것으로 평가된다.

       




    <3월과 6월 점도표 비교>

    ywshin@yna.co.kr

    (끝)
    신윤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1
    美, 中 환율조작국 지정안해…위안화 약세에 "특별히 우려"(상보)
    2
    한국·중국, 환율조작국 피했다…관찰대상국 유지
    3
    트럼프 행정부, UN 우정협약 탈퇴 발표
    4
    <뉴욕마켓워치> FOMC 의사록 '긴축 의지' 확인…국채↓유가 3%↓
    5
    우리은행, 롯데카드 인수가 매력적이지 않은 '이유'
    6
    커들로 "트럼프 대통령과 파월 의장 생각 같다고 봐"
    7
    연준 "강한 경제 금리인상 정당"…'제약적' 정책기간 논의(상보)
    8
    뉴욕증시, 연준 여전히 긴축적…다우 0.36% 하락 마감
    9
    연준 의사록 공개 이후 주가 낙폭 확대…금리·달러 상승
    10
    外人, 왜 금통위 직전 국채선물 폭풍매수했을까
    연합인포맥스 사이트맵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TEL : 02-398-4900 | FAX : 02-398-4992~4
    사업자등록번호 101-81-58798 | 대표이사 : 최병국
    Copyright ©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m
    명칭: 연합인포맥스/ 등록번호: 서울 아02336 / 등록일자: 2012년 11월 06일/ 제호: 인포맥스/ 발행인: 최병국/ 편집인: 최병국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연합뉴스빌딩 10층/ 발행일자: 2000년 6월 1일/ 발행소의 전화번호 02-398-4900/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유상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