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증시-마감> 무역전쟁 확전에 본토·홍콩 모두 하락(종합)
<중국증시-마감> 무역전쟁 확전에 본토·홍콩 모두 하락(종합)
  • 임하람 기자
  • 승인 2018.07.11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임하람 기자 = 11일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확전한 가운데 중국 본토 증시와 홍콩증시가 모두 하락 마감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장대비 49.85포인트(1.76%) 하락한 2,777.77에 마감했다.

전 거래일 2,800선을 회복했던 상하이지수는 2,700대로 내려섰다.

선전종합지수는 전장대비 31.16포인트(1.96%) 내린 1,554.62에 거래를 마쳤다.

홍콩증시도 하락했다.

항셍지수는 전장대비 370.56포인트(1.29%) 하락한 28,311.69에, H지수는 전장대비 166.71포인트(1.54%) 내린 10,658.26에 마감했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10일(현지시간)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10%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혔다.

중국 상무부는 이에 보복대응(countermeasures)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상하이지수와 선전지수는 장중 한때 3% 안팎으로 낙폭을 키웠지만, 장 마감 무렵 하락 폭을 소폭 줄였다.

업종별로는 정보기술, 통신 등 무역전쟁 취약 업종이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신흥산업, 금융, 부동산 등 주요 종목들도 일제히 하락했다.

시총 상위 업종들도 전반적인 하락세를 나타냈다.

페트로차이나(601857.SH)와 중국평안보험그룹(601318.SH)도 장중 2% 안팎으로 하락했다.

다만, 테슬라가 연간 50만대 생산 능력을 갖춘 공장을 중국 상하이에 짓기로 했다고 밝힌 가운데 테슬라 관련주는 올랐다.

자동차 부품 업체 의안과기(300328.SZ)는 오전 장중 8% 넘게 급등했다. 상하이 상장 광동웨이찬(603348.SH)은 장중 9.99% 오르며 상한가를 쳤다.

샤오미(01810.HK)도 이날 장중 한때 4% 넘게 상승해 JD닷컴의 시총을 추월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인민은행은 역환매조건부채권(역RP) 운영을 5거래일째 중단했다.

hrlim@yna.co.kr

(끝)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