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18.9.19 수 00:20
    회사소개 | 아하경제TV | 연합뉴스 | 연합뉴스TV
     
    칼럼/이슈GSEEK 카드뉴스
    [경기도 지식(GSEEK)] 존폐 기로에 선 사형제
    연합인포맥스  |  @yn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12  13:43: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연합인포맥스와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GSEEK 캠퍼스가 함께 제작하는 콘텐츠입니다.

    GSEEK 캠퍼스 사이트에서 더 많은 콘텐츠를 경험하실 수 있습니다. ( https://www.gseek.kr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영상을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오는 12월 사형제 중단을 예고하며 사형제 폐지 논란이 다시 불거졌다. 마지막 사형을 기점으로 20년째 이어져오는 사형제 존폐 논란, 다시 한 번 첨예하게 불붙은 폐지 찬반 논란에 대해 찬성 측과 반대 측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한국은 지난 10년 이상 사형제 집행을 진행하지 않았기에 사실상 사형제 폐지 국가로 분류된 상태이다. 그러나 최근 사형제 폐지 찬반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폐지 반대 측에서는 사형제는 범죄 예방의 수단으로서 흉악한 살인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찬성 측에서는 사형과 살인은 아무런 관계가 없으며 오히려 사형 집행 정지 이후 살인이 감소했다고 반박했다.
     
     또한 2017년 기준, 106개국이 모든 범죄에 대해 사형을 법적으로 완전히 폐지했다고 밝히며 사형제 폐지는 세계적 추세라고 주장한다. 세계적 추세 뿐만이 아니라 사형은 구시대적 복수의 한 방법이며 헌법상 명시된 기본권인 인권을 침해하기에 사형제는 폐지되어야 된다고 강하게 주장하고 있다.
     
     폐지 반대 측에서는 강력 범죄로 인해 소수약자, 장애인, 어린이의 인권침해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라며 피해자의 불안을 생각했을 때 사형제는 유지되어야 되며 흉악범에게는 그 책임에 맞게 강력한 형벌을 부과해야 된다고 맞섰다.
     
     과연 사형제는 인권을 짓밟는 구시대적 발상이기에 역사 속으로 사라져야 되는 걸까? 아니면 흉악 범죄자의 정당한 응징으로 유지되어야 할까?
     
    연합인포맥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1
    JP모건 "美금리 아닌 경제부진이 신흥통화 약세 배경"
    2
    달러화 가치, 무역전쟁 고조 혼조
    3
    방북길 오른 이재용·최태원…기내 환담 '눈길'
    4
    트럼프 "장 마감 후 관세 발표…중국 협상 타결 원해"(상보)
    5
    커들로 "중국 관세 조치 곧 발표"(상보)
    6
    '곳간에서 인심 난다더니'…머쓱한 대기업 추석 보너스
    7
    다우 낙폭 확대…장 마감 이후 대중국 관세 발표<CNBC>
    8
    골드만삭스 "향후 3년간 미 경기침체 가능성 작아"
    9
    <뉴욕유가> 미·중 무역충돌 우려 0.1% 하락
    10
    <뉴욕 금가격> 달러·美증시 약세에 0.4% 상승
    연합인포맥스 사이트맵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TEL : 02-398-4900 | FAX : 02-398-4992~4
    사업자등록번호 101-81-58798 | 대표이사 : 최병국
    Copyright ©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m
    명칭: 연합인포맥스/ 등록번호: 서울 아02336 / 등록일자: 2012년 11월 06일/ 제호: 인포맥스/ 발행인: 최병국/ 편집인: 최병국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연합뉴스빌딩 10층/ 발행일자: 2000년 6월 1일/ 발행소의 전화번호 02-398-4900/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유상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