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18.7.22 일 17:40
    회사소개 | 아하경제TV | 연합뉴스 | 연합뉴스TV
     
    정책/금융
    S&P "미중 무역분쟁, 수출의존 높은 韓 타격 클 듯"
    김대도 기자  |  ddkim@yn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12  15:34: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연합인포맥스) 김대도 기자 = 해외 신용평가회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에 우리나라가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킴엥 탄 S&P 아태지역 국가 신용등급 담당 선임이사는 12일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트럼프-김정은-시진핑 정책 역학관계와 한국 및 중국 신용시장 영향' 세미나에서 이같이 말했다.

    탄 이사는 "무역전쟁은 개별 국가의 익스포저(노출액)에 따라 달라진다"며 "순수출은 중국보다 한국에 훨씬 중요하다. 한국은 국내총생산(GDP)에 대한 순수출 기여도가 20∼30% 정도"라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을 통해 미국으로 수출하는 국가들이 타격을 많이 받을 것"이라며, 제조품 조립을 위해 부품을 수출하는 국가로 대만과 한국, 말레이시아를 꼽았다.

    이어 "대만은 과거 수출이 둔화한 시기에 성장률이 두 자릿수로 하락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탄 이사는 소규모 신흥국은 이러한 직접적인 타격 외에도 외국인 자금 유출이라는 리스크 오프(위험자산회피) 성향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말했다.

    미중 양국은 무역이 둔화하더라도 성장률이 크게 낮아질 가능성은 작다고 봤다.

    중국의 대(對)미 수출은 고부가가치 수입품으로 볼 수 없고, 미국도 다른 국가로부터 대체품을 수입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관세 부과는 물가에 영향 미칠 수 있다고 예상했다.

    물가가 오르면 연방준비제도(연준ㆍFed) 입장에서는 금리 더 빠르게 올려야 하고, 이는 미국 소비자 심리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다만, S&P의 탄 이사는 스마트폰과 컴퓨터 메모리 모듈, SSD 저장장치 등은 관세 부과의 반사효과로 우리나라 기업이 수혜를 입을 것으로 예측했다.

    ddkim@yna.co.kr

    (끝)
    김대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
    한종희 삼성 사장 "QLED 성장기반 마련했다"
    2
    <뉴욕증시 주간전망> 車관세와 환율전쟁 vs 4% 성장 기대
    3
    "무역갈등에 中제조업 위축 가능성…韓, 기회살려야"
    4
    아시아나, 기내식發 출발지연 보상…운임 최대 20%
    5
    LH, 하반기 신혼부부 전세임대 추가 공급
    6
    금감원, 일반인 금융아카데미 심화과정 개최
    7
    올해 수입보험료 전년보다 1.9% 감소 전망
    8
    금감원, 연체 미리 알려줘 5조8천억 부담 줄였다
    9
    한은 "中 정책과제 추진, 국내외 미칠 경기둔화 유의해야"
    10
    기촉법 대신할 '기업구조조정업무 운영협약' 내달 시행
    연합인포맥스 사이트맵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TEL : 02-398-4900 | FAX : 02-398-4992~4
    사업자등록번호 101-81-58798 | 대표이사 : 최병국
    Copyright ©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m
    명칭: 연합인포맥스/ 등록번호: 서울 아02336 / 등록일자: 2012년 11월 06일/ 제호: 인포맥스/ 발행인: 최병국/ 편집인: 최병국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연합뉴스빌딩 10층/ 발행일자: 2000년 6월 1일/ 발행소의 전화번호 02-398-4900/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유상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