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해수부 장관 "내년 해운재건에 60척 이상 지원"
김영춘 해수부 장관 "내년 해운재건에 60척 이상 지원"
  • 이효지 기자
  • 승인 2018.12.1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연합인포맥스) 이효지 기자 =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내년 해운재건을 위한 선박지원 규모가 올해보다 늘어난 60척 이상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13일 열린 해수부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해운재건을 위해 올해 57척의 선박 발주를 지원했고 내년에는 60척 이상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해수부는 지난 4월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을 발표하고, 2020년까지 총 8조원을 투입해 국적선사가 선박 200척을 발주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건조 지원에는 대형 선대뿐 아니라 중규모 선박도 포함되고 선박 건조에 필요한 보증사업도 포함된다"면서 내년에 2조원 정도 투입된다고 설명했다.





남북경협과 관련해 "해수부로서는 만반의 준비를 다 하고 있다. 수산분야 협력은 손쉽고 고정자본 없이 진행될 수 있어 가장 빨리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며 "항만 및 배후단지 개발은 북미대화에서 본격적인 성과가 있어야 하겠지만 조사작업은 미리 할 수 있어 내부 TF를 두고 진행해왔다"고 소개했다.

그는 지역경제를 살릴 해수부 프로젝트로 '어촌뉴딜300'사업을 꼽으며 "대규모 사회간접자본(SOC)이 주로 대기업에 혜택이 돌아간다면 어촌뉴딜사업은 지역기업, 지역사람에 쓰는 지역투자사업이 될 것으로 지방경제에 단비가 될 것"이라고 했다.

어촌뉴딜300사업은 어촌의 혁신 성장을 돕는 지역밀착형 생활 사회간접자본 사업으로,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의 필수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 특성을 반영해 어촌·어항을 통합 개발한다.

해수부는 오는 2022년까지 어촌·어항 300곳을 대상으로 이 사업을 추진하며 내년에는 70곳을 선정한다. 예산은 내년이 1천720억원 정도로 예상되고 2020년에는 예산집행률이 늘어나며 예산 규모가 7천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김 장관은 청와대 내 해양비서관 신설을 추진했지만 관철하지 못했다.

그는 "신설은 무산됐고 청와대 직제가 바뀌며 농어업비서관실을 농해수비서관실로 바꿨다"면서 "해양수산업무가 많은 부처에 얽혀 있어 국가해양위원회와 같은 조정기구가 필요하다고 건의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본인 거취와 관련해서는 "대통령께서 정부 운영 스케줄대로 결정할 사항"이라며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hjlee2@yna.co.kr

(끝)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