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 뉴딜사업 '통영 리스타트 플랫폼' 착수
도시재생 뉴딜사업 '통영 리스타트 플랫폼' 착수
  • 황병극 기자
  • 승인 2018.12.25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황병극 기자 = 통영 폐조선소의 본관 건물을 창업지원센터와 다목적 공유공간인 '통영 리스타트 플랫폼'으로 리모델링하는 사업이 시작됐다.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해 12월 선정한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시범사업지 통영에서 첫번째 사업으로 '통영 리스타트 플랫폼' 내부 리모델링을 이달 26일에 착수해 내년 하반기에 개소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통영 리스타트 플랫폼은 폐조선소 부지(옛 신아sb) 내 기존 건물을 활용해 청년과 조선소 실직자들을 위한 창업·취업교육과 지역주민과 관광객을 위한 문화·예술 관련 프로그램 등을 운영할 수 있는 창업지원센터 및 다목적 공유공간이다.

오는 2023년까지 국비 250억원, 지방비 471억원, LH 투자 1천200억원, 민간투자 2천800억원 등 총사업비 약 5천421억원 정도가 투입될 예정이다.

정부는 역사문화와 자연환경이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도시재생 모델을 제시함으로써 국제음악당, 케이블카·루지, 동피랑 등과 함께 통영의 문화·예술·관광 벨트를 형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지역의 전통문화 자원을 발굴해 핵심 콘텐츠로 활용하기 위해 통영의 공예와 예술 등 전통적 공방을 모티브로 한 '12개 교육 프로그램'을 폐조선소 부지 내에서 운영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통영 주민들의 일자리를 창출할 뿐 아니라 방문객의 장기체류형 관광을 유도함으로써 통영의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하겠다는 게 정부의 구상이다.

실제로 운영인력에 지역주민을 우선 채용해 지역 일자리를 창출하고, 청년창업자 및 사회적 기업 등에 창업 시제품 판매, 관광 콘텐츠사업 등을 위한 공간을 저렴한 임대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폐조선소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통영에서 쇠퇴하고 있는 조선업의 대체산업으로 문화·관광·해양산업을 육성해 세계적인 관광 명소를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eco@yna.co.kr

(끝)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