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모비스 대표이사 취임…"게임체인저되자"
정의선, 현대모비스 대표이사 취임…"게임체인저되자"
  • 황병극 기자
  • 승인 2019.03.22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황병극 기자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핵심계열사인 현대모비스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이에 따라 현대모비스는 정몽구 회장과 정의선 수석부회장, 박정국 사장 등 3명의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된다.

현대모비스는 22일 정기 주주총회 직후 가진 이사회에서는 정몽구 회장, 정의선 수석부회장, 박정국 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각각 선임했다.





기업 가치와 주주가치 극대화를 위한 책임경영이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이사회에 직접 참석해 "새로 합류한 사외이사진들이 그들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현대모비스가 시장의 판을 바꾸는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도록 역량을 펼쳐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정기 주총에서 창사 이래 처음으로 외국인 사외이사를 선임했다.

이날 선임된 외국인 사외이사는 칼-토마스 노이만(Karl-Thomas Neumann)과 브라이언 존스(Brian D. Jones)다. 이를 통해 현대모비스는 전문성과 다양성, 독립성 3박자를 두루 갖춘 글로벌 사외이사진을 구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노이만 박사는 전문엔지니어 출신으로 다양한 글로벌 기업에서 근무하며 R&D-사업개발-경영 등 자동차산업 전반에 걸친 노하우와 풍부한 현장실무경험을 가진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또 브라이언 존스는 M&A와 투자 분야 최고 전문가로, 미래 성장을 위한 투자의사 결정에 필요한 적임자라는 현대모비스는 전했다.

eco@yna.co.kr

(끝)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