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네이버 CTO 출신이 만든 스타트업과 손잡았다
정의선, 네이버 CTO 출신이 만든 스타트업과 손잡았다
  • 장순환 기자
  • 승인 2019.04.15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장순환 기자 = 현대자동차가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를 지낸 송창현씨가 설립한 스타트업 코드42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 대한 협력을 모색한다.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직접 송창현 대표를 만나 협력 추진 의사를 밝히면서 향후 양사의 모빌리티 사업의 확장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15일 현대차에 따르면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최근 강남구 논현동 현대모터스튜디오 서울에서 만나 구체적 협력 방안과 미래 모빌리티 혁신 트렌드에 대한 깊이 있는 의견을 나눴다.

정 수석부회장은 "코드42가 보유한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대한 통찰력과 서비스 플랫폼 운영 경험은 현대차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사업 추진에 있어 필요한 핵심 역량"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이번 전략 투자를 바탕으로 향후 코드42는 현대차그룹 모빌리티 사업의 핵심 파트너로서 다양한 프로젝트들을 함께 추진해 나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와 손잡는 코드42는 송 대표가 지난달 판교 테크노밸리에 설립한 신생 스타트업이다.

송 대표는 미국 DEC와 휴렛팩커드(HP),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슈퍼컴퓨터 및 가상머신 운영체계(OS) 개발자를 거쳤고, 애플로 이직해 소프트웨어 성능 고도화 전문가로 활약했다.

2008년 네이버로 영입된 후 CTO와 네이버랩스 최고경영자(CEO)를 역임하면서 음성인식과 기계번역(파파고), 컴퓨터비전, 딥 러닝, AI(인공지능) 어시스턴스,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자율주행, 로보틱스 등 차세대 기술 개발을 이끌었다.

코드42 구성원들 역시 음성인식과 AI, 모빌리티, 자율주행, 네이버 지도, 정밀 지도, 로보틱스, 컴퓨터 비전, 빅데이터 등 혁신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과 함께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성과를 만들어 왔다.

현대차는 코드42와의 긴밀한 협력을 기반으로 모빌리티 서비스 및 기술 고도화를 추진하는 동시에 'UMOS'와의 접목을 통해 새롭게 펼쳐질 다양한 가능성을 실현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현대차가 개발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자율주행차 및 커넥티드카 등 미래 자동차와 로보틱스, 인공지능, 정밀 지도 분야에서도 전방위적 협력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shjang@yna.co.kr

(끝)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