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음식 확산에 탄산음료 업계도 덩달아 호황
배달음식 확산에 탄산음료 업계도 덩달아 호황
  • 정윤교 기자
  • 승인 2019.05.23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윤교 기자 = 음식 등을 배달을 통해 시켜먹는 문화가 확산하면서 탄산음료를 제조해 판매하는 기업들의 관련 매출 성장세도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치킨이나 피자, 족발 등의 배달음식을 주문할 때 탄산음료도 함께 구매하거나 업체에서 탄산음료를 끼워주는 사례가 많기 때문이다.

23일 키움증권에 따르면 온라인 음식 서비스 거래액은 작년 기준 5조3천억 원으로 전년 대비 80% 급성장했다.

1인 가구 증가와 라이프스타일 변화로 배달음식 시장이 급격히 커지고 있는데, 배달음식이 잘 팔릴수록 탄산음료 매출도 덩달아 늘어나고 있다.

특히 펩시콜라를 생산, 유통하는 롯데칠성음료는 배달음식 덕을 가장 많이 보고 있는 음료업체로 꼽힌다.

소매점에서 개별 소비자를 공략하고 있는 코카콜라와 달리, 과거부터 외식업체와 배달업체 등 업소용 B2B(기업 간 거래) 시장을 겨냥했기 때문이다.

롯데칠성의 최근 5년간 탄산음료 매출은 약 10.09% 성장했다. 국내 음료시장 평균 성장률의 두 배에 달한다.

2014년 5천807억 원이었던 롯데칠성의 탄산음료 매출은 2016년 6천억 원을 넘어섰고, 지난해에는 6천393억 원으로 더 늘었다.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30%에 이른다.

LG생활건강이 유통하는 코카콜라와 스프라이트도 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0% 증가했고, 2분기 3.0%, 3분기 5.1%, 4분기 13.1%의 성장세를 보였다. 올해 1분기 매출은 1년 전보다 7.4% 늘었다.

롯데칠성 관계자는 "펩시콜라가 소매점에서는 코카콜라에 비해 상대적으로 부진하지만, 프랜차이즈와 배달 시장에서 선전하고 있어 코카콜라와의 격차를 점차 줄여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외식업체의 사이다와 콜라 시럽(원액) 수요도 늘고 있어 탄산음료 시장 점유율을 높이는 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키움증권은 배달음식과 카페 등의 채널 확대로 탄산음료 시장 규모가 최소 6~7%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ygjung@yna.co.kr

(끝)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