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링룸 백브리핑> 런던, 소득 상위 1%의 도시…불균형 심화
<딜링룸 백브리핑> 런던, 소득 상위 1%의 도시…불균형 심화
  • 승인 2019.08.07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국제경제부 = 런던에 거주하는 소득 상위 1% 계층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신문은 지난 20년 동안 이런 추세가 이어졌다며 런던과 그 외 지역 간의 불균형이 심화하는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영국 재정연구소(IFS)는 2000년대 초 이후 런던에서 소득 상위 1%에 속하는 납세자의 비중이 늘었다며 소득 집중 현상이 나타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런던의 고소득층 비율은 2000~2001년 당시 29%였으나 2014~2015년에는 35%까지 높아졌다.

IFS는 이런 부의 집중 현상이 부에 대한 이들의 견해를 왜곡시킬 수 있다고 분석했다.

고소득층이 모여 사는 까닭에 자신이 얼마나 많은 돈을 벌어들이는지 알지 못하게 된다는 게 IFS의 견해다.

IFS는 런던에서 소득 상위 1% 안에 들기 위해서는 연간 소득이 30만파운드를 넘어야 한다며 웨일스나 북아일랜드 등에서는 10만파운드만 넘으면 된다고 말했다.

연간 16만달러를 버는 경우 런던 외 지역에서는 소득 상위 1% 안에 쉽게 들지만 런던에서는 5% 안에도 들지 못한다고 IFS는 덧붙였다. (신윤우 기자)



◇ 블랙스톤, 경쟁사 BC 파트너스 지분 10~15% 확보 계획

사모펀드 블랙스톤인 경쟁업체인 BC 파트너스의 지분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체는 소식통을 인용해 블랙스톤에서 타 사모펀드의 지분을 사들이는 역할을 하는 스트래티직 캐피털 그룹이 BC 파트너스의 지분 10~15%가량을 확보하기 위해 5억 유로(한화 약 6천900억 원)을 투자할 것이라고 전했다.

비공개기업인 BC 파트너스는 대형 유럽계 미국 사모펀드로 투자분의 절반 이상을 부동산과 크레딧 부문 사업 확장을 위해 투입할 것이며 새로운 플래그십 사모펀드를 위한 자금조달 준비에 나설 것이라고 소식통들은 덧붙였다.

이번 지분 투자로 블랙스톤은 BC 파트너스의 투자 결정에 대해 의결권이나 의견을 행사하지는 못하겠지만 상당기간 동안 핵심 투자 전문가들이 BC 파트너스에 머물게 할 수 있다.

블랙스톤은 다른 사모펀드인 뉴마운튼 캐피털과 레오나르드그린앤파트너스, 락포인트그룹, 콜버그앤코 등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정선미 기자)



◇ 제프 베이조스 1주일간 아마존 주식 3.6조원어치 매도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한 주간 거의 30억달러어치(약 3조6천447억원)의 아마존주식을 매도했다고 마켓워치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증권거래위원회 자료에 따르면 베이조스는 지난 2일에 51만7천주 이상을 매도했다. 금액으로는 10억달러에 달한다.

지난주 초에도 베이조스는 아마존 주식 96억8천만주, 금액으로 18억4천만달러어치를 매도한 바 있다.

아마존 주가는 이날도 3% 이상 하락하며 8거래일 연속 떨어졌다. 이는 2006년 7월 이후 가장 오랫동안 주가가 연속 하락한 것이다.

아마존 주식은 8거래일 연속 12%가량 떨어졌다. 해당 기간 시가총액은 1천200억달러가 증발해 현재 아마존 시가총액은 8천730억달러에 달한다.

주가 하락으로 베이조스의 순자산은 150억달러가 줄어들었으나 여전히 그의 총재산은 1천100억달러로 세계 부호 1위 자리를 유지했다.

베이조스는 주식 매각 대금을 개인적으로 소유한 우주탐사업체 블루오진에 투자할 것으로 예상된다.

작년 베이조스는 블루오진에 개인 재산 10억달러를 매년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윤영숙 기자)



◇ 美 총기 규제가 영국·호주만큼 되지 않는 이유

미국 텍사스주와 오하이오주에서 잇따라 발생한 대형 총기 참사로 미국 사회가 충격에 휩싸였다. 전문가들은 미국이 영국과 호주, 뉴질랜드 등의 총기 규제 방식을 따라야 한다고 주문하지만,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 상황이다.

5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총기 구매 최소 연령의 인상, 신원 조사 강화, 살상 무기 소지 금지 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영국에서는 지난 1996년 스코틀랜드의 한 초등학교에서 가해자를 포함해 총 17명이 숨지는 총기 사고가 발생했고, 영국 정부는 모든 권총 소지를 금지했다. 불법적으로 취득한 총기에 대한 자진 신고로 16만2천개의 권총이 회수됐다. 영국은 그 이후로 지난 2010년 사고가 나기 전까지 한 차례도 대형 총기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다.

호주도 지난 1996년 35명이 희생된 총기 사고 이후 즉각적으로 반자동과 자동 무기 소유를 금지했다.

뉴질랜드는 작년에 대량 살상용 총기로 50명이 희생된 사고 이후 군사 유형의 총기 소유를 금지했다.

듀크대의 대럴 밀러 법대 교수는 "영국과 호주는 총기 규제 정책을 시행할 수 있지만, 그들은 무장해 싸울 수 있는 헌법상의 권리가 없다"며 "이들과 달리 미국은 법적인 문제가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의 헌법 수정 조항에는 총기 개혁 조치를 금지하고 있다는 게 밀러 교수의 지적이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총기 폭력 확산에 대응한 초당적 협력을 주문하면서 미 의원들이 총기 규제 법안 처리를 위해 여름 휴회를 접고 개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공화당 상원의 미치 매코널 원내대표는 성명을 통해 "기본권을 제한하지 않는 선에서 우리 지역사회를 보호할 수 있는 해결방안에 대해 초당적으로 대화하도록 권장했다"고 전했다. (권용욱 기자)



◇ 日 수족구병 대유행…사상 최다 기록

주로 어린이의 손발이나 입안에 발진이 생기는 전염병인 수족구병 환자가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28일까지 1주일간 환자 수가 의료기관 한 곳당 13.42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1981년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많았다.

전국 약 3천개 소아과에서 지난 22일~28일 보고된 환자 수는 4만2천489명이었다. 미야기가 31.31명으로 가장 많았고 야마가타 29.28명, 군마 26.41명, 사이타마 25.39명 순이었다.

수족구병은 바이러스를 포함한 타액이나 배설물을 만진 손 등을 통해 감염된다. 비누를 사용해 손을 자주 씻고 수건을 다른 사람과 공유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매체는 전했다. (문정현 기자)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로 13시 33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인포맥스 금융정보 서비스 문의 (398-5209)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