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코란도 터보 가솔린 출시…2천256만원부터
쌍용차, 코란도 터보 가솔린 출시…2천256만원부터
  • 이민재 기자
  • 승인 2019.08.13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민재 기자 = 쌍용자동차가 엔트리 패밀리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코란도 터보 가솔린 모델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와 고객 인도를 시작한다고 13일 밝혔다.

코란도 가솔린에 적용된 1.5ℓ 터보 가솔린 엔진은 최고출력 170마력과 최대토크 28.6㎏·m의 힘을 낸다.

쌍용차는 코란도 가솔린에 주력 모델인 C5 트림부터 LED 포그램프를 기본 적용했고, 프라임 이상 모델은 사각지대 감지(BSD)와 후측방 접근 충돌방지 보조(RCTAi), 탑승객 하차 보조(EAF) 등 차량제어기술을 포함시켰다.

이에 더해 고속도로와 일반 국도에서 모두 동작하는 인텔리전트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IACC)과 다양한 주행정보를 그래픽으로 표현해 주는 디지털 인터페이스 블레이즈 콕핏 등 여행을 위한 기능도 넣었다.

안전사양으로는 첨단 안전벨트 시스템을 1열과 2열 모두에 적용했고, 운전석 무릎에어백을 포함하는 7에어백을 채택했다.

C5 플러스 모델 이상을 선택할 경우 동승석 통풍시트와 4웨이 럼버서포트가 적용된 운전석 전동시트가 편의사양으로 기본 제공된다.

또 코란도 가솔린은 국내 SUV 가운데 유일하게 저공해 3종 자동차 인증을 획득해 혼잡통행료와 공영·공항주차장 이용 시 50~60%의 이용료 감면 혜택이 주어진다.

동급 최대인 551ℓ의 적재공간과 동급 최장 앞뒤 좌석 간격, 국내 최초 15W 고성능 무선충전패드 등도 적용됐다.

판매가격은 트림별로 C3 2천256만원과 C5 2천350만원, C5 프라임 2천435만원, C5 플러스 2천570만원, C7 2천755만원 선으로 디젤 모델 대비 최대 193만원 저렴하다.

mjlee@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로 10시 23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인포맥스 금융정보 서비스 문의 (398-5209)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