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경제, 생각만큼 탄탄하지 않아…'고용 수치' 하향 주목
美 경제, 생각만큼 탄탄하지 않아…'고용 수치' 하향 주목
  • 윤영숙 기자
  • 승인 2019.08.22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윤영숙 기자 = 미국 경제가 예상만큼 강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1일(현지시간) 분석했다.

정부 기관들이 잇따라 신규 고용, 총 생산, 기업이익 등 각종 수치를 하향 조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노동부는 이날 올해 3월로 끝난 지난 1년간 약 200만개의 신규 고용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이전 추정치보다 50만1천개가 줄어든 것이다.

이에 따라 해당 기간 월평균 신규 고용자 수도 약 16만8천명으로 하향 조정됐다. 당초 추정치는 약 21만명이었다.

3월로 끝난 1년간의 신규 고용은 이전 추정치보다 0.3% 줄어든 것으로 12개월간의 증가율은 전년보다 20%가량 줄어든 것이다.

몇 주 전, 미 상무부도 작년 4분기 전년 대비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2.5%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이전 추정치인 3%보다 낮아진 것이다.

상무부는 또 올해 1분기 기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2.2% 증가하는 데 그쳤다고 발표했다. 이전 추정치는 3.4% 증가였다.

옥스퍼드이코노믹스의 그레고리 다코 미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생산량, 고용, 이익이 이전에 예상했던 것보다 더 약해지는 환경에 있다"고 지적했다.

더 최근 자료인 올해 2분기 미국 GDP 증가율은 연율로 2.1%를 기록했고, 올해 신규 고용은 월평균 16만5천명의 그치고 있다.

이는 2017년 평균치인 월 17만9명보다 낮아진 것이다.

다코 이코노미스트는 기업이익의 감소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확장세를 유지하기 위해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을 높인다고 말했다.

다코는 경제성장이 둔화하는 가운데, 트럼프의 오는 12월 추가 관세 위협은 기업과 성장에 추가로 타격을 입힐 것이라고 우려했다.

최근의 경제 지표들은 여전히 미국 경제가 확장세를 보임을 확인해주지만, 동시에 경기가 모멘텀을 잃고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

미 노동부가 이날 발표한 고용 보고서는 '벤치마크 수정'으로 알려진 연례 보고서로 매달 노동부가 발표하는 비농업 부문 신규 고용보다 정확도를 높인 것이다.

통상 월 고용보고서는 사업주에 대한 설문조사로 진행되지만, 매년 노동부가 작성하는 이 보고서는 주 정부 실업보험 세금 기록에 근거해 발표된다.

이 때문에 수치가 하향 조정됐다는 것은 예상만큼 고용시장이 탄탄하지 않을 수 있다는 얘기다.

1분기 기업 이익의 감소도 경제성장에 적신호라고 전문가들은 우려하고 있다.

기업이익이 줄면 이는 가계 소득의 감소로 이어지고, 소비둔화에서 나아가 경기 부진으로 연결되기 때문이다.

7월 말 미 상무부는 1분기 기업들의 국내 세전 이익이 2천446억달러로 이전 추정치보다 11%가량 줄었다고 밝혔다.

근로자에 대한 보수가 상향 조정된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이는 이코노미스트들이 언급한 경기침체의 전조 패턴을 그대로 따라가는 것이라는 게 WSJ의 지적이다.

실업률이 낮아지면서 근로자들은 더 높은 보상을 요구하지만, 기업과 투자자들에게 돌아가는 국민소득의 비중은 더 줄어 결국 경기를 멈추게 한다는 식이다.

상무부는 단위 노동 비용이 올해 1분기 급등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핌코의 티파니 와일딩 이코노미스트는 "(노동 비용 상승이) 방식을 바꾸고 있다"라며 "성장이 둔화하고 단위노동 비용이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더 많이 수익을 압박할 때 더 느린 성장에 기업들이 맞출 필요가 있음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현재 미국 소비자들은 낮은 실업률과 임금 상승에 힘입어 꾸준히 소비를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고용 추세가 변하고 있다는 것은 가계 소득이 영향을 받을 수 있고 이는 곧 미국 GDP의 3분의 2가량을 차지하는 소비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WSJ은 지적했다.

ysyoon@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2시간 더 빠른 14시 49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