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도, 유럽에 R&D센터 오픈…"미래차 기술혁신 주도"
만도, 유럽에 R&D센터 오픈…"미래차 기술혁신 주도"
  • 정원 기자
  • 승인 2019.09.19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원 기자 = 만도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유럽 연구·개발(R&D) 센터를 열고 자율주행차와 전기차 등의 미래자동차 관련 연구 역량을 강화한다.

만도는 지난 11일(현지시간)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과 알버트 비어만 현대·기아차 R&D본부장, 탁일환 만도 사장, 한스외르그파이겔 만도 독일 법인장 등과 주요 고객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을 가졌다고 19일 밝혔다.

정 회장은 "자동차 시장이 전 세계적으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지만 만도는 유럽을 개척한 정신으로 성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만도는 2010년부터 프랑크푸르트에 유럽 연구소를 운영해 왔다.

다수의 첨단 시험 설비를 적용한 유럽 R&D센터는 약 1만2천㎡ 규모로, 약 120여명의 연구인력이 근무하고 있다.

유럽 R&D센터는 자동차 섀시제품 개발 및 자율주행차, 전기차 등 미래자동차 관련 기술혁신을 주도하는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한다.

향후 이 곳에서 개발된 선행 제품은 한국 글로벌 R&D센터와의 협업을 통해 만도 부품에 적용돼 전세계로 공급된다.

만도 관계자는 "미래형 자동차의 핵심기술을 확보하고,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리딩 서플라이어'의 입지를 굳히기 위해 고객 밀착형 글로벌 R&D 투자를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만도와 유럽은 지난 1989년 스웨덴 윈터테스트를 시작으로 인연을 맺었다.

1996년 두 명의 인원으로 프랑크푸르트에 사무소를 개소한 이후, 현재 독일의 유럽헤드쿼터와 폴란드와 터키의 생산공장 등을 차례로 설립하며 유럽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만도는 현재 BMW와 폭스바겐, 피아트-크라이슬러, 볼보, 푸조-시트로앵 등 대부분의 유럽 완성차 메이커와 비즈니스 관계를 맺고 있다.







jwon@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0시 50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