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6척 수주…1.1조 규모(종합)
삼성重,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6척 수주…1.1조 규모(종합)
  • 정원 기자
  • 승인 2019.10.08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만3천TEU급 컨테이너선 수주 잔량 14대로 확대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원 기자 = 삼성중공업이 대만 해운사인 에버그린으로부터 세계 최대 크기인 2만3천TEU급 컨테이너선 6척을 수주했다고 8일 밝혔다.

수주 금액은 9억2천만달러(한화 약 1조1천억원)에 이른다.

수주한 선박은 길이 400m, 폭 61.5m, 높이 33.2m로 20피트 컨테이너 2만3천764개를 한 번에 실어 나를 수 있는 세계 최대 규모다.

이번 수주로 삼성중공업은 기존에 세웠던 자신의 최대 기록을 새롭게 깼다.

앞서 삼성중공업이 지난 7월 스위스 MSC에 인도한 컨테이너선의 크기는 적재용량 2만3천756개였다.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이번 선박은 독자 개발한 차세대 스마트십 시스템 '에스베슬'이 탑재돼 안전하고 경제적인 운항이 가능하다.

세이버 핀 등의 에너지 절감 장치(ESD)와 새로운 선형이 적용돼 최대 7%의 연료 절감 효과도 기대된다.

세이버 핀은 선박 외판에 장착해 선체 주변 물의 흐름을 제어하는 장치로 연비 개선과 선체 진동 완화에 활용된다.

이번 계약으로 삼성중공업의 2만3천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수주 잔량은 세계 최다인 14척까지 늘어났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글로벌 선사들이 규모의 경제를 통한 비용 절감에 나서면서 초대형 컨테이너선의 수요는 지속될 전망"이라며 "새로운 선형 개발 뿐만 아니라 스마트십, 에너지 절감 등의 기술 우위를 토대로 초대형 컨테이너선 시장 주도권을 계속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현재까지 총 51억 달러를 수주해 목표치인 78억 달러의 65%를 달성했다.

선종별로는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11척과 컨테이너선 6척, 원유운반선 14척, 석유화학제품운반선 2척, 특수선 1척, FPSO 1기 등 총 35척이다.







jwon@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09시 50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