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韓시장 매우 중요…신형 5시리즈 내년 부산서 세계 최초 공개"
BMW "韓시장 매우 중요…신형 5시리즈 내년 부산서 세계 최초 공개"
  • 정원 기자
  • 승인 2019.11.27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원 기자 = BMW그룹이 한국시장의 전략적 중요성을 강조하며 내년 열릴 부산 모터쇼에서 신형 5시리즈를 세계 최초로 공개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연구·개발(R&D)센터 확장과 SK텔레콤과의 협업계획 등을 밝히며 향후에도 한국시장에서 지속적인 투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BMW그룹코리아는 27일 오후 인천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전략을 제시했다.





이날 간담회는 한상윤 BMW코리아 사장 뿐 아니라, BMW 본사 이사회 멤버인 니콜라스 피터 재무 총괄과 피터 노타 브랜드·애프터 세일즈 총괄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피터 노타 총괄은 "가장 혁신적인 국가인 한국은 미래 모빌리티에서도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가장 큰 시장 중 하나인 한국 사회에 존경을 전하고자 뉴 5시리즈를 전세계 최초로 부산모터쇼에서 공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BMW는 한국 연구·개발(R&D) 센터의 인력을 13명 늘리는 등 핵심역량 강화를 위한 투자 계획도 내놨다.

한국 R&D센터는 새로운 위치로 확장 이전한 뒤, 제품 개발과 시험, 검사 등을 수행할 테스트 시설까지 갖추게 된다.

향후 한국 R&D 센터는 배터리 셀 기술과 소재 연구, 전기 차량용 충전 기술 영역으로 역할을 확대한다.

최근 삼성SDI와의 배터리 셀 계약 사실을 알린 BMW는 SK텔레콤과도 차세대 내비게이션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앞서, BMW는 지난 21일 삼성SDI와 10년간 9억유로(약 3조7천762억원) 규모의 배터리 셀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힌 바 있다.

SK텔레콤은 이미 한국 내 BMW 차량에 대한 온라인 POI 데이터 및 실시간 교통 정보를 제공 중이다.

BMW는 SK텔레콤과의 협업으로 탄생할 차세대 내비게이션을 통해 기존보다 더욱 폭 넓게 한국의 디지털 환경을 반영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BMW 그룹은 다양한 신모델과 순수 전기차, PHEV, 미니 일렉트릭을 포함한 전기차 모델을 가까운 시일 내에 국내에 출시하기로 했다.

고효율 내연 엔진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순수 전기차를 모두 포함하는 BMW 그룹의 라인업은 전 세계 모든 고객들의 개별적인 요구를 모두 수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세그먼트에서 세분화된 모델을 전세계 시장에 제공하고 있다.

피터 노타 총괄은 "이 모든 것들은 BMW가 한국 시장을 얼마나 중요하게 여기고 있는 지를 보여준다"며 "지난 3월에 했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오늘 발표한 여러 활동들을 결정하고 실행해 왔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BMW코리아는 이날 확장 공사를 통해 신설된 드라이빙 공간도 공개했다.

총 125억원을 투자해 기존 대비 25% 늘어난 BMW 드라이빙 센터에는 새로운 원형코스와 오프로드 코스, 브랜드 체험 센터 등이 추가됐다.

jwon@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4시 15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