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혁신·성장 혜택 돌아가도록 농정틀 전환"
文대통령 "혁신·성장 혜택 돌아가도록 농정틀 전환"
  • 이재헌 기자
  • 승인 2019.12.12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재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혁신과 성장의 혜택이 고루 돌아가도록 농정의 틀을 과감히 전환하겠다고 선언했다. 농어촌에 생활형 사회간접자본(SOC)을 확충해 살고 싶은 농어촌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농정틀 전환을 위한 2019 타운홀 미팅 보고대회'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농어촌의 미래가 곧 대한민국의 미래라는 비상한 각오로 '사람이 돌아오는 농산어촌'을 국정과제로 삼고 대통령 직속 '농어업농어촌특별대책위원회'를 만들어 농어촌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고 있다"며 "정부는 지속가능한 농정의 가치를 실현하면서 혁신과 성장의 혜택이 고루 돌아가도록 농정의 틀을 과감히 전환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농정 틀 전환의 목표로 5가지를 내세웠다.

사람과 환경 중심의 농정 구현을 비롯해 살고 싶은 농어촌, 농수산물 수급관리와 가격 시스템 선진화, 더 신명 나고, 더 스마트한 농어업, 푸드 플랜을 통한 안전한 먹거리 제공 등이다.

문 대통령은 쌀에 편중된 공익형 직불제를 개편해 논농사와 밭농사 모두 직불제 혜택을 받도록 하고 농업 직불제는 환경과 경관을 보존하는 방식으로 바꾸겠다고 약속했다.

농어촌 환경의 현대화에도 정부는 힘쓸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농어촌은 농어민의 삶의 터전이자 국민 모두의 쉼터다"며 "2022년까지 읍면 소재지에 생활 SOC를 900곳 이상으로 늘려 어디서나 30분 안에 보육·보건 서비스에 접근하고 60분 안에 문화·여가 서비스를 누리고 5분 안에 응급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3.6.5 생활권을 구축하겠다"고 시사했다.

아울러 "수산혁신 2030, 어촌뉴딜 300으로 어촌 현대화와 함께 해양공간계획을 조기에 마련하겠다. 바다 둘레길, 해양치유센터 조성 등 관광자원 개발로 어촌의 활력을 높이겠다"며 "농어촌 그린뉴딜 정책에도 역점을 두겠다. 재생에너지로 주민의 소득을 높이는 주민주도형 협동조합을 확산하고 6천 개의 농어촌 사회적 경제 조직을 활성화해 현재 250여개의 로컬푸드 직매장을 2022년까지 1천200개 이상으로 늘릴 것"이라고 예고했다.

귀농·귀어·귀촌 통합 플랫폼을 마련해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매년 50만 명이 농어촌으로 향하고 있고 이중 절반이 40대 미만의 청년이다"며 "올해 농어업 취업자 수는 2년 전보다 9만여 명 늘어난 136만 명이 될 전망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농어촌이 다시 대한민국의 희망이 된다는 것은 새로운 성장 산업으로서의 농어업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과감한 농정의 대전환으로 청년들은 농어촌에서 미래를 일구고 어르신들은 일과 함께 건강한 삶을 누리고 환경은 더 깨끗하고 안전해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jhlee2@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1시 21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