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지표·실적 쌍끌이에 진격…3대 지수, 사상 최고치 마감
뉴욕증시, 지표·실적 쌍끌이에 진격…3대 지수, 사상 최고치 마감
  • 오진우 기자
  • 승인 2020.01.17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경제지표 호조와 양호한 기업 실적에 힘입어 큰 폭 올랐다.

16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67.42포인트(0.92%) 오른 29,297.6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7.52포인트(0.84%) 상승한 3,316.8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98.44포인트(1.06%) 급등한 9,357.13에 장을 마감했다.

3대 지수는 모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S&P 500 지수는 처음으로 3,300선을, 나스닥은 9,300선을 넘어서 종가를 기록했다. 다우지수는 장중 29,300선을 넘어섰다.

시장은 주요 경제지표와 기업 실적, 무역 정책 관련 소식 등을 주시했다.

미국의 소비와 고용 등 주요 지표가 일제히 양호하게 나와 투자 심리를 지지했다.

미 상무부는 지난해 12월 소매 판매가 전월 대비 0.3%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전망 0.3% 증가에 부합하는 수준이다. 저널은 연말 쇼핑 시즌이 탄탄했다는 증거라고 평가했다.

특히 자동차와 휘발유를 제외한 12월 소매 판매는 0.5% 늘었다. 최근 5개월 내 최고 상승 폭을 기록했다.

또 노동부가 발표한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이전 주보다 1만 명 감소한 20만4천 명을 기록했다.

시장 예상 21만6천 명을 큰 폭 하회해, 강한 고용 시장을 재차 확인했다.

주요 기업 실적도 주가 상승을 거들었다.

모건스탠리는 지난해 4분기 순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46% 급증한 22억4천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매출도 27% 증가하는 등 실적이 양호했다. 시장 예상도 큰 폭 뛰어넘었다.

모건스탠리 주가는 이날 6.6% 이상 급등하면서 시장 전반에 활력을 제공했다.

팩트셋에 따르면 S&P 500 기업 중 약 7%가 4분기 실적을 공개한 가운데, 이 중 76.5%가 예상보다 나은 순익을 기록했다.

S&P 500 기업의 4분기 순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가량 줄었을 것이란 예상이었으나, 실적 시즌 초반 성적표는 나쁘지 않은 상황이다.

글로벌 무역전쟁 부담도 경감됐다.

전일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합의에 서명했고, 미국 상원은 이날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을 대체할 미국·멕시코·캐나다협정(USMCA)을 가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승인하고, 캐나다 의회가 비준하면 공식 발효된다.

다만 미국과 중국의 향후 합의 이행 여부 및 2단계 협상에 대한 불안감도 상존하는상황이다.

중국 관영 CCTV에 따르면 류허 부총리는 미국 농산물 구매가 시장 원리에 따라 이뤄질 것인 만큼, 다른 나라 농산물 판매자들이 미·중 합의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강조했다.

중국은 향후 2년 2천억 달러 이상 미국 제품을 추가 구매하기로 합의했지만, 중국 에서는 실제 수입 증가를 위해서는 가격 등이 시장 원리에 부합해야 할 것이라는 주장이 꾸준히 나오는 중이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중국과의 1단계 합의가 역사적으로 위대한 것이라면서,2단계 협상 시작을 위해서도 좋은 위치에 있다고 낙관적인 발언을 내놨다.

이날 종목별로는 구글 모회사 알파벳(클래스 A) 주가가 0.8%가량 올랐다.

알파벳은 애플과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에 이어 네 번째로 시가총액 1조 달러를 달성했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오른 가운데, 기술주가 1.4% 급등하며 장을 주도했다. 산업주도 1.01% 올랐다.

이날 발표된 다른 경제지표도 양호했다.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에 따르면 1월 필라델피아연은 지수는 전월 2.4에서 17.0으로 급등했다. 전문가 전망치인 4.0도 큰 폭 상회했다.

전미주택건설업협회(NAHB)/웰스파고에 따르면 1월 주택시장지수는 75로, 전월 76에서 소폭 하락했지만, 전문가 전망치 74는 상회했다.

상무부는 지난 11월 기업 재고가 전달대비 0.2% 감소한 2조374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시장 예상 0.2% 감소에 부합했다.

노동부는 12월 수입 물가가 전월 대비 0.3% 상승했다고 밝혔다. 다만 전문가 예상치 0.4% 상승보다 낮은 등 온건한 물가 상황을 재확인했다.

미셸 보우만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이사는 경제 지표가 예상에 부합할 경우 올해 금리 동결이 적절할 것이란 견해를 밝혔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우려보다 양호한 실적 등이 증시에 지지력을 제공할 수 있다고 봤다.

프로스트 인베스트먼트 어드바이저의 톰 스트링펠로 대표는 "미국 대형 은행들의 견조한 실적은 시장에 긍정적인 요인"이라면서 "이는 경제 안정화의 바로미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1월 25bp 기준 금리인상 가능성을 16.1%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0.08% 하락한 12.41을 기록했다.

jwoh@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2시간 더 빠른 06시 46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