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전속항진' 강조…"3분기 영업흑자 낼 것"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전속항진' 강조…"3분기 영업흑자 낼 것"
  • 정원 기자
  • 승인 2020.01.21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원 기자 = 오는 4월부터 디 얼라이언스 정회원으로 합류하는 현대상선이 올해 3분기를 기점으로 흑자전환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은 21일 종로구 연지동 현대상선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지난해 재도약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는 데 주력했다"며 "올해 3분기에는 조심스럽게 영업이익 흑자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배 사장은 "시황에 큰 변동이 없다면 3분기 흑자를 시작으로 4분기에도 흑자 기조를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물론 선복량 증가와 운임, 유가, 수급 등의 변수를 고려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디 얼라이언스 합류와 2만4천TEU급 초대형선박 투입으로 원가 구조가 크게 개선될 것이라는 게 배 사장의 설명이다.

머스크와 MSC와 함께 2M에 속해 있었던 현대상선은 올해 4월부터 독일의 하팍로이드와 일본의 ONE, 대만의 양밍이 회원사로 있는 디 얼라이언스에 합류한다.

배 사장은 2분기가 아닌 3분기를 흑자전환 목표로 삼은 이유에 대해서는 "기존에 2M과 협업을 했기 때문에 디 얼라이언스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익숙해지는 시간들이 필요하다"며 "시행착오 기간이 필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윤성 경영전략실장은 "올해는 작년보다 매출을 25% 증가시키는 것을 목표로 잡고 있다"며 "향후 사업계획이 최종적으로 확정되면 IR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알릴 계획이다"고 했다.

배 사장은 디 얼라이언스 합류가 향후 현대상선의 원가 경쟁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2M 대비 디 얼라이언스의 조건이 코스트(비용) 등에서 조금 유리한 측면이 있다"며 "아울러 2만4천TEU급의 초대형선박 투입으로 전체적인 원가 경쟁력도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상선의 선대가 큰 규모는 아닌 만큼, 대형선 투입이 전체적인 비용 절감에 주는 효과가 예상보다 크다는 설명이다.

이어 배 사장은 "디 얼라이언스에 가입하기까지 현대상선은 물리적으로 보면 일종의 외과수술을 받은 것과 마찬가지다"며 "고객 만족을 넘어 고객 감동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전속항진'에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배 사장은 "여러 조건을 놓고 봤을 때 디 얼라리언스에 합류하는 것이 최선의 선택이라고 보고 결정했다"며 "다만, 기존 2M과 '아름다운 이별'을 해야 했던 점은 가장 어려운 이슈였다"고 했다.

배 사장은 올해 1분기를 '2M→디 얼라이언스' 체제로 넘어가는 일종의 과도기로 평가했다.

그는 "1분기에는 앞서 2M에 양도했던 배 9척을 반환받아야 하는 이슈도 있다"고도 했다.

특히, 올해 4월에는 세계 최대 규모인 현대상선의 2만4천TEU급 선박 12척의 순차적인 투입도 예고돼 있다.

이 선박들은 한국과 중국, 싱가포르, 독일, 네덜란드 등을 기항하며 유럽노선에 모두 투입될 예정이다.

배 사장은 "2만4천TEU급은 미국 항구에는 아직 접안이 힘든 부분이 있다"며 "유럽의 경우 12척을 투입하는 것이 운항 스피드 조절 등에서 최적이라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향후 투입될 초대형 선박의 투입 항로에 대해서는 향후 디 얼라이언스와 협의해 결정할 계획이다.

배 사장은 "1만5천TEU급의 경우 파마나 노선 등도 고려했지만 최근 갈수기 등으로 수심 제한 등의 문제가 나올 수 있다"며 "지중해 노선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민강 컨테이너기획본부장은 "현대상선이 보유한 71척 중 35척이 디 얼라이언스에 들어갈 계획"이라며 "선복량은 2M 대비 전체적으로 20% 증가한다고 보면 된다"고 덧붙였다.

사명변경과 관련해 배 사장은 배 사장은 "장단점이 있어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의견을 수렴해 나가고 있다"며 "마지막에는 사원 간담회 등을 통해 경영진이 빠뜨린 부분을 점검하고, 최종적으로 2월 중에 결정해 이사회와 주주총회를 거쳐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한국해운 재건을 위해 과거 안 좋았던 기억을 버리고 새로운 구성원들을 맞는 의미에서 새로운 사명을 필요로 하는 수요도 있다"고 덧붙였다.

배 사장은 지난 1년간 느낀 소회에 대해서는 "아직 초보운전이라고 생각하고 조심스럽게 가고 있고 다양한 의견을 듣고 있다"면서도 "해운도 물류의 한 분야인 만큼 비용을 줄이고 매출을 늘릴 수 있는 전략과 조직, 구성원들의 역량을 강화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배 사장은 "새로운 변화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속도조절'의 문제가 힘든 점은 있다"며 "또 다시 불행한 사태가 오면 안 되는 만큼 상황에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는 조직을 키우는 것에 주안을 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jwon@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2시 08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