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출채권 조기현금화 보증 5천억 추가 지원
정부, 수출채권 조기현금화 보증 5천억 추가 지원
  • 최진우 기자
  • 승인 2020.03.18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연합인포맥스) 최진우 기자 = 정부는 수출 중소ㆍ중견기업이 수출 후 즉시 현금화할 수 있도록 수출채권 조기 현금화 보증에 5천억원을 추가 지원한다.

정부는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주재로 '위기관리 대책회의'를 열고 이와 같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업종ㆍ분야별 긴급 지원방안 Ⅱ'을 발표했다.

유동성 공급이 우선이라는 판단하에 추가경정예산으로 확보한 500억원을 기반으로 보증을 5천억원 확충하는 것이다.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 입국 제한 등에 온라인 상담, 전시회, 무역관을 통해 해외 마케팅 긴급대행 등도 신속하게 추진한다.

이를 통해 수출 성약지원, 전시상담회 참가 지원, 기존 거래처 관리, 인허가 취득지원, 법인설립지원 등을 도울 계획이다.

해운업계에 대해서는 임대료 감면 등으로 측면 지원한다.

일본의 해상을 통한 입국제한 조치에 따른 여객운송 중단으로 피해가 커진 한ㆍ일 여객선사와 부산국제여객터미널 입주업체가 대상이다.

우선 한ㆍ일 카페리(Car Ferry)사(社)에 대해 항만시설 이용료와 임대료 감면율을 10% 확대해준다. 이 조치로 감면이 월 1천150만원 늘어 총 감면 규모는 월 4천600만원이 됐다.

면세점과 편의점 등 상업활동 입주업체에 대해서는 임대료를 최대 100% 감면해준다. 여기에 속한 17개사는 월간으로 총 4억3천300만원의 감면 혜택을 받는다. 기존보다 2억6천만원이 증가했다.

해양진흥공사는 기존 예치금을 활용해 긴급경영자금 지원에 나선다.

국적 한ㆍ일 여객선사 3개사, 카페리사 2개사 등을 대상으로 1개사당 최대 20억원을 지원한다. 금리는 2% 안팎이고 만기는 1년이다.

정부는 고사에 직면한 관광업계와 공연업계에 대해서도 대책을 내놨다.

담보능력이 부족한 관광업계의 높은 수요를 고려해 무담보 신용보증부 특별융자 규모를 기존 500억원에서 1천억원으로 늘렸다.

정부가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3일까지 특별융자 신청을 받은 결과, 464억2천만원(795건)에 달하는 수요가 몰렸다. 정부는 신속한 지원을 위해 현장 인력 증원 등 전단체계 개선도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지금 배정 및 융자집행 주기를 주 1회에서 주 2회로 축소한다.

또 관광기금 융자금 상환유예, 만기 연장(최대 1년) 대상을 1천억원 늘려(1천억→2천억원) 업계의 부담을 경감할 계획이다. 이 역시 높은 수요에 따른 것이다. 지난달 17일부터 이달 13일까지 관련된 신청을 받은 결과 총 326건, 832억3천억원의 요구가 있었다.

공연업계에 대해선 200개소의 기초공연예술 소극장에 대해 공연 기획ㆍ제작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1개소당 최대 6천만원을 기획공연 제작경비, 홍보비 등의 명목으로 대준다.

공연제작 측면에서는 예술인과 예술단체 160개에 공연 규모 등에 따라 2천만~2억원으로 차등 지원을 해준다. 관람객 대상으로는 관람료 지원에 나선다. 예매처별로 1인당 8천원 상당의 관람 할인권을 제공해 위축된 수요를 회복하겠다는 것이다.

정부 관계자는 "분야ㆍ업종의 추가피해, 회복 정도와 대내외적 여건 등을 점검하여 필요하면 추가적인 피해극복 지원방안 강구할 것"이라고 했다.

jwchoi@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08시 45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