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재구 전 한국일보 회장 소유 방배동 아파트 경매 나와
장재구 전 한국일보 회장 소유 방배동 아파트 경매 나와
  • 이효지 기자
  • 승인 2020.03.25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연합인포맥스) 이효지 기자 = 장재구 전 한국일보 회장이 소유한 아파트가 경매에 나왔다.

25일 부동산 경매 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은 내달 1일 장재구 전 회장 소유의 서울시 서초구 방배동 '프레스턴' 606호(전용면적 243㎡)에 대한 경매 입찰을 진행한다.





장 전 회장 소유 아파트에 대한 경매는 모 대부업체가 신청했으며 청구액은 3억9천886만원이다.

감정가는 25억4천만원이며, 2014년 3월과 7월 한국일보와 서울경제신문에서 각각 219억원과 10억원을 지급하라며 가압류를 걸었놨다.

지난 2018년 1월 한 은행에서 경매를 신청했으나 다섯달 뒤 취하한 바 있고, 서울시와 종로세무서, 종로구청, 국민건강보험공단 등에서 가압류를 설정한 상태로 등기부등본상 채권총액은 244억원이 넘는다.

이 주택은 지난 2월 서초구청의 의뢰로 자산관리공사의 공매도 동시에 진행 중이다.

공매 1차 입찰은 4월 20~22일이며 공매 감정가는 경매 감정보다 늦게 이뤄지면서 경매 감정가보다 조금 높은 26억5천300만원으로 결정됐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이달 경매 시장에서 고가 아파트를 볼 수 없었으나 4월부터 고가 아파트 입찰이 재개됨에 따라 이 물건에 대한 관심도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같은 날 중앙지법에서는 감정가 42억원인 반포주공 아파트(140㎡), 감정가 19억원인 평창동 엘리시아 아파트(236㎡) 등 다른 고가 아파트의 입찰도 진행될 예정이다.

hjlee2@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09시 19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