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잡은 이재용·정의선…삼성·현대차 '배터리 동맹' 현실화하나
손잡은 이재용·정의선…삼성·현대차 '배터리 동맹' 현실화하나
  • 이미란 기자
  • 승인 2020.05.13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미란 정원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처음으로 단독 회동하면서 재계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 만남에서 차세대 전기차용 배터리인 전고체배터리 개발 현황과 방향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진 데 따라 삼성과 현대차의 '배터리 동맹'이 현실화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13일 재계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과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이날 천안 삼성SDI 사업장에서 회동했다.

두 사람이 사업적 목적으로 단독으로 만나거나, 정 부회장이 삼성 사업장을 찾은 것은 모두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삼성SDI의 전기차 배터리 기술을 현대차에 소개하고, 차세대 전기차용 배터리인 전고체배터리 개발 현황과 방향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소형 배터리와 자동차용 배터리를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삼성SDI 천안사업장을 둘러보며 전기차용 배터리 선행 개별 현장을 살펴봤다.

두 사람의 만남은 특히 삼성이 최근 1회 충전 주행거리가 800㎞에 이르는 전고체배터리 혁신기술을 발표한 이후라 주목을 받고 있다.

차세대 배터리로 주목받는 전고체배터리는 배터리 양극과 음극 사이에 있는 전해질을 액체에서 고체로 대체하는 배터리로 기존 리튬이온전지와 비교해 대용량을 구현하고 안전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선행 기술이라 상용화까지 시간이 걸리겠지만, 삼성과 현대차가 이를 바탕으로 전략적 협력 관계를 구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특히 현대차에 전기차용 배터리를 공급하려는 이재용 부회장의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 관계자는 "이번 만남은 이 부회장이 미래 고객인 정 수석부회장에게 기술을 소개하는 자리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최근 현대차그룹 내에서 더욱 더 단단해진 입지를 바탕으로 모빌리티와 친환경차 사업을 통해 사업 구조를 완전히 탈바꿈하겠다고 공언하며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확장을 추진하고 있다.

정 수석부회장은 지난해 주총에서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대표이사로 선임되면서 후계 승계를 위한 작업이 사실상 시작됐다는 평가도 나왔다.

이후 지난 3월 19일 정 부회장이 현대차 이사회 의장에 오른 뒤에는 미래차 주도권 확보를 위해 더욱 다양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배터리 부문 또한 정 부회장이 관심 있게 보고 있는 분야 중 하나다.

현대차는 남양 연구·개발(R&D)센터의 배터리선행개발팀을 중심으로 2025년 양산을 목표로 전고체배터리 R&D를 진행하고 있다.

삼성과 현대차의 관계는 1990년대 후반 삼성이 완성차 사업에 진출하면서 불편한 관계를 이어왔다.

이후 삼성전자가 2016년 자동차 전장회사인 하만을 인수하자 현대차 신차 일부에서 하만의 카 오디오가 다른 브랜드로 대체되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완성차와 부품 기업으로 협력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오디오 기술과 관련해 공동 연구소를 운영하며 전략적 파트너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현대차가 올해 출시한 제네시스 G80에도 하만의 카 오디오인 렉시콘이 탑재됐다.

재계에서는 전장과 배터리 외에도 디스플레이, 반도체, 5G 네트워크 등으로 양사의 협력 범위가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현대차 전동화 모델에는 LG화학 배터리가, 기아차 전동화 차량에는 SK이노베이션 배터리가 주로 사용된다.

현대·기아차는 내년 초 양산하는 순수 전기차용 배터리 1차 공급사로 작년 말 SK이노베이션을 선정했으며, 앞으로 순수 전기차에 탑재할 배터리를 3차례 추가 발주할 계획이다.

재계 관계자는 "현대차의 경우 미래차 주도권 확보를 위해 관련 선행 기술 전반에 대해 폭넓은 관심을 갖고 R&D에 집중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두 사람이 만남을 통해 협력의 첫발을 뗐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mrlee@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4시 58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