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美 정국 혼란에도 경제 회복 기대에 호조…다우, 1.05% 상승 마감
뉴욕증시, 美 정국 혼란에도 경제 회복 기대에 호조…다우, 1.05% 상승 마감
  • 오진우 기자
  • 승인 2020.06.03 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의 인종차별 시위 격화에도 경제 회복 기대가 이어지는 데 따라 상승했다.

2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67.63포인트(1.05%) 상승한 25,742.6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5.09포인트(0.82%) 오른 3,080.8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56.33포인트(0.59%) 상승한 9,608.37에 장을 마감했다.

S&P500 지수는 지난 3월 하순의 장중 저점 대비해서 40% 이상 올랐다.

시장은 미국 내 인종 차별 반대 시위와 미·중 간 갈등, 경제 지표 및 각국의 부양책 관련 소식 등을 주시했다.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에 따른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으로 촉발된 인종 차별 반대 시위가 격화하면서 미국 사회의 혼선이 깊어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시위 진압을 위해 연방군까지 동원할 것이라며, 강경대응 방침을 재확인했다.

격화되는 시위로 뉴욕 등 다수의 주요 도시에서 야간 통행금지령이 내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봉쇄 이후 겨우 영업을 재개한 상점들이 다시 문을 닫는 경우도 늘어나고 있다.

미국 전역의 시위가 코로나19 재유행을 촉발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경고도 지속해서 제기되는 중이다.

시위가 장기화할 경우 경제 및 사회적 혼선이 가중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지만, 시장은 당면한 위험 요인으로 가격에 반영하지는 않는 모습이다.

반면 봉쇄 조치 완화 이후 경제 회복 기대가 지속해서 주가를 끌어올리고 있다.

최근의 경제 지표가 최악에서는 벗어나고 있다는 신호를 보내는 점도 이런 기대를 지지했다.

이날 발표된 지난달 뉴욕시 비즈니스 여건 지수는 19.5로 반등했다. 지난 4월 사상최저치인 4.3으로 떨어졌던 데서 15.2포인트 상승했다.

전일 발표된 미국의 5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도 반등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항공사 및 유통점, 주택건설 관련 등 경제 재개 수혜 분야 주가가 강세를 나타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이 예상보다 빠르게 잘 진행되고있다면서 좋은 소식이 나올 것이란 발언을 내놓기도 했다. 그러나 구체적인 설명은 하지 않았다.

각국의 추가 부양책 기대도 증시에 긍정적인 요인이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지방 은행이 시행하는 중소기업 대출의 일부를 매입하는 새로운 정책 도구를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선진국이 시행하는 양적완화(QE)와 비슷한 정책이라는 평가다.

독일에서는 정부가 약 1천억 유로 규모의 추가 부양책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주 참모들과 추가 부양책을 논의할 예정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에 대한 부담이 작지 않지만, 이날은 우려를 줄이는 소식이 나왔다.

중국 관영 언론 글로벌타임스는 중국 기업이 외부 요인에 영향받지 않고 시장 규칙에 따라 미국 대두를 지속해서 구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글로벌타임스는 미국대두수출협회 중국 담당 수석대표인 장샤오핑을 인용해 중국 기업이 전일 일정량의 미국산 대두를 구매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전일 중국 당국이 국유 기업에 미국산 대두와 돼지고기 등의 농산물 수입을 중단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는 외신 보도가 나오며 긴장이 고조됐었다.

다만 중국의 이번 대두 구매 물량은 통상적인 수준에 비해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중 긴장이 무역 갈등으로 이어질 가능성을 배제하기는 어려운 상황인 셈이다.

이날 종목별로는 의류 업체 갭 주가가 7.7% 급등했다. 주택용품 판매점 로우스는 장중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끝에 2%가량 올라 장을 마감했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오른 가운데 에너지가 2.65%, 재료 분야가 1.76% 상승했다. 커뮤니케이션은 0.49% 오르며 상대적으로 부진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경제 재개 기대가 유지되고 있다면서도, 위험 요인도 산재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UBP의 앤서니 챈 수석 아시아 투자 전략가는 "증시가 순조로운 경제 재개를 가격에반영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일부 잠재적인 위험 요인을 간과한 채 너무 낙관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과 중국의 긴장, 봉쇄 조치의 재개를 촉발할 수 있는 코로나19의 재확산등이 위험 요인에 포함된다"고 지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4.92% 하락한 26.84를 기록했다.

jwoh@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2시간 더 빠른 06시 03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