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자율주행·디지털 헬스 스타트업 2곳 투자
네이버, 자율주행·디지털 헬스 스타트업 2곳 투자
  • 정윤교 기자
  • 승인 2020.06.03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윤교 기자 = 네이버의 기업형 액셀러레이터 D2SFD2 스타트업 팩토리가 자율주행과 디지털 헬스 분야의 기술 스타트업 두 곳에 각각 투자했다고 3일 밝혔다.

자율주행에 필수적인 라이다(LiDAR) 인지 솔루션을 개발한 뷰런테크놀로지와 스마트 현장 진단 키트 기반의 건강 관리 플랫폼을 준비 중인 큐에스택(QSTAG)이 대상이다.

뷰런테크놀로지는 라이다 소프트웨어(SW) 연구개발 역량이 뛰어난 스타트업으로, 신호처리 기술을 활용해 라이다 인지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임베디드 환경에서도 다양한 객체를 빠르게 인식할 수 있어 향후 활용도가 높으며, 시스템 확장성이 뛰어나 센서 퓨전·주행 판단 등 다른 자율주행 기술과의 시너지가 크다는 것도 강점으로 꼽힌다.

이번 투자에는 본엔젤스가 공동 투자자로 참여했다.

큐에스택은 바이오센서 전문가들이 창업한 스타트업이다.

첫 제품으로 준비 중인 스마트 소변 검사 키트 'QSCheck-UIS4'는 포도당, 단백질, pH, 잠혈 등을 검사해 신장 질환, 당뇨, 요로질환 등의 징후를 사전 감지할 수 있는 제품이다.

기존의 소변 검사가 보건소 및 병원에서 맨눈으로 진행된 것과 달리, 큐에스택 키트는 가정에서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QR코드 기반으로 결괏값을 즉시 확인할 수 있다.

모바일 앱에 소변검사 결과가 데이터로 기록 및 축적되므로, 추이를 보며 건강을 관리할 수도 있다.

지난 2월 식품의약품안전처 인허가를 획득했고 연내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며, KB인베스트먼트가 공동 투자자로 참여했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두 팀 모두 각자의 분야에서 뛰어난 전문성과 풍부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어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의 기술 스타트업에 적극 투자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D2SF는 2015년 5월 출범 이후 현재까지 46곳의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했으며, 네이버와 스타트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식의 교류 및 협력을 추진 중이다.

ygjung@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0시 02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