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첨단 안전사양 갖춘 '2021 셀토스' 출시…1천934만원부터
기아차, 첨단 안전사양 갖춘 '2021 셀토스' 출시…1천934만원부터
  • 이윤구 기자
  • 승인 2020.07.01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윤구 기자 =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판도를 바꾼 기아차의 셀토스가 첨단 안전사양을 장착하고 돌아왔다.

기아차는 1일 연식 변경 모델 '2021 셀토스'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2021 셀토스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로 대향차(FCA-JT), 후석 승객 알림 등 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을 신규 적용하고,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를 적용한 그래비티 모델을 운영한다.

지난해 첫선을 보인 셀토스는 차로 유지 보조, 하이빔 보조 등 최첨단 안전 사양이 대거 적용돼 인기를 끌었다.

기아차는 '2021 셀토스'에 후석 승객 알림을 전 트림 기본 적용해 고객 편의성과 안전 수준을 대폭 높였다.

또한, 교차로 대향차까지 범위를 넓힌 전방 충돌방지 보조를 동급 최초로 적용했다.

그래비티 모델의 경우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 18인치 블랙 전면가공 휠, 메탈릭 실버 컬러 디자인 포인트, 그레이 인테리어가 적용됐다.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은 입체적으로 반복되는 사각형 패턴에 핫스탬핑 공법을 적용해 강렬한 전면부 이미지를 구현했다.

삼각형 표면이 돋보이는 18인치 블랙 전면가공 휠은 회전의 속도감을 보여준다. 또한 아웃사이드 미러 커버, 도어 가니쉬 등에 메탈릭 실버 디자인 포인트를 적용해 한층 더 세련된 이미지를 강화했다.

기아차는 프레스티지, 시그니처 트림의 LED 시그니처 라이팅 그릴 재질을 무광에서 유광으로 변경해 고급스러움을 강화했다.

이밖에 뛰어난 시인성과 무선 업데이트 기능으로 고객 선호도가 높은 10.25인치 UVO 팩을 전 트림에서 선택할 수 있다.

2021 셀토스의 판매가격은 1.6 터보 가솔린 모델 트렌디 1천934만원, 프레스티지 2천248만원, 시그니처 2천454만원, 그래비티 2천528만원, 1.6 디젤 모델 트렌디 2천125만원, 프레스티지 2천440만원, 시그니처 2천646만원, 그래비티 2천719만원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가장 경쟁이 심한 소형 SUV 시장의 판도를 뒤흔든 셀토스가 차급 최고 수준의 안전 사양, 고급화된 디자인 요소 등을 더해 더욱 뛰어난 상품성으로 돌아왔다"며 "2021 셀토스는 앞으로도 대한민국 대표 소형 SUV로서 입지를 강화하며 고객에게 최상의 감동을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yglee2@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08시 45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