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억 칼럼> 내년 환율 1,200원 넘을까
<최기억 칼럼> 내년 환율 1,200원 넘을까
  • 승인 2011.12.27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새해는 극과 극이 대치하는 좋은 일과 나쁜 일이 극단적으로 벌어질 수 있으니 아는 길도 물어보고, 돌다리도 두드려보고 건너야 한다"

기업과 금융기관마다 새해 대응 전략 짜기에 골몰하느라 세밑에 만난 금융계 무림(武林)의 고수들은 모두가 심각한 얼굴이었다.

S은행 A본부장은 새해 업황을 묻자 "입에 풀칠이라도 제대로 할 수 있을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영학에서 통상 '전략' 보다 '행동'을 강조하지만, 내년은 섣불리 행동에 나서기보다는 블랙 스완(Black Swan)이 언제 어디서 나타날지를 잘 살피는게 우선 중요하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수익을 더 올리려고 공격적으로 나설 계획은 없고 '안전모드'로 간다는 얘기다.

그는 살아갈수록 경험과 학습으로 미래를 더 잘 볼 수 있어야 하는데, 내년은 모두가 처음 경험하는 전인미답, 예측 난망의 시간이라고 걱정했다. 그런 의미에서 역사는 반복된다(History repeat itself)는 얘기가 틀렸고, 내년은 모든 게 처음 만들어지는 역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선방한 것으로 평가받는 H은행 B본부장은 내년에 불확실성이 애초 세 개(유럽,미국,선거)정도 였지만, 연말에 와서 갑자기 한 개(북한)가 늘어나 더 혼미해졌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유로존 사태가 더 악화되는 것을 가장 우려했다. 그는 "국내 금융계가 유럽에서 빌린 자금이 6백억 달러인데 사태 악화시 일부라도 급격히 빠져나가면, 리먼 사태의 악몽이 재현될 수 있고, 수출 리스크 때문에 실물 경기가 급랭하고 이란 사태와 북한 리스크까지 겹치면 실업난과 가계부채가 과거와 다른 뇌관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K은행 C본부장은 이런 분위기를 사람들이 본능적으로 의식해 위축되는 것이 문제를 더 심각하게 만든다고 걱정했다. 그는 "모두가 경계감으로 '관리모드'로 가면 경제의 결과치는 마이너스가 불가피하다"며 "특히 무역비중과 의존도로 볼 때 중국이 미국보다 더 중요해진 상황에서 중국이 성장을 포기하고 '관리 모드'로 들어선 점은 우리 상황을 더 어렵게 만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고수들은 이런 모든 대내외 상황을 고려할 때 내년에 원-달러 환율이 아래쪽은 하방 경직적이라고 지적했다. 빠져봐야 100원 정도, 반면 일제히 위쪽은 열려 있다고 전망했다. 1,200원 넘어설 공산도 있다는 얘기다. 뚜껑이 열리면 그 위쪽은 전망이 의미가 없다는 설명이다.

한편 금리는 이런 대내외 분위기를 의식해 복지부동한 한국은행이 '안전 관리 모드'를 핑계삼아 현재의 금리 수준을 쭉 그대로 변동없이 끌고 나갈 공산이 높다고 전망했다.

한국경제는 내년에 상당한 장기(腸器) 대수술을 각오해야 하며, 이후 제자리 찾아가려면 시간 걸릴 것이라는 얘기들이다.

(취재본부장)

tschoe@yna.co.kr

(끝)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