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훈의 수요라운지> 사법당국과 `작전 세력'
<김경훈의 수요라운지> 사법당국과 `작전 세력'
  • 승인 2015.11.04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한미약품 주가조작 의혹을 둘러싼 사법당국의 조사가 확대되면서 여의도 증권가가 술렁이고 있다.

한미약품의 주가는 연초 10만원선에서 연중 60만원까지 수직 상승한 뒤 반토막이 나기도 하는 등 전형적인 투기의 움직임을 보였다.

이 과정에서 다국적 제약사와 대규모 기술수출 계약이란 한미약품의 호재성 미공개 정보를 활용해 일부 자산운용사 등이 막대한 수익을 올린 것이 아니냐는 주가조작 혐의를 받고 있다.

불공정한 개인과 기관의 탐욕이 개입되면서 정보비대칭에 따른 비이성적인 주가의 흐름을 보인 것이다.

특히 내부자거래(Insider Trading)라는 불공정 행위중 가장 추악한 형태의 것으로 인식되는 유형의 불법거래가 개입됐다는 의심까지 사고 있다.

기업의 임직원과 주요주주 등 내부자가 일반인에게 공개되선 안되는 정보를 애널리스트나 펀드매니저에게 알렸다는 자체는 직업윤리에 대한 망각인 것은 물론, 주가조작으로 사사로이 편취하겠단 의도가 담겨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

증권가의 루머는 하루가 채 되지 않아 퍼지곤 한다. 애초 발단이 된 기업내부인이나 증권가 주체들은 주식시장의 이러한 속성을 적극 활용한 것으로 보인다.

증권감독당국이나 사법당국도 고전적 형태의 주가조작과 투기적 행태를 잘 알고 있지만 늘 뒤늦게 나선다. 이미 투기적인 유혹에 걸려든 많은 `개미'가 주머니를 털린 이후다. 이번에도 그랬다.

도둑 하나를 열 명이 붙잡지 못하는 건 예나 지금이나 같을 것이다. 하지만 잡는 기술과 지식은 진보돼야 하는 게 맞다.

사법당국이 한미약품 불공정 거래를 조사하는 건 당연한 일이지만, 조사 타이밍이나 조사대상에 대한 정확한 문제의식을 가지고 있는 지에 대해 증권가는 그다지 신뢰하진 않는 모습이다. 검찰이 압수수색 대상 자산운용사를 잘못 발표하면서 웃지못활 해프닝까지 벌어진 것이 단적인 예다. 도대체 운용사의 이름조차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검찰이 제대로 된 수사를 할 수 있을지 의구심이 커질만한 상황이다.

사법당국은 이러한 우려를 잠재우기 위한 노력을 게을리해선 안될 것이다. 금융과 증권계를 `매의 눈'을 가지고 관찰하는 전문적 식견을 강화해야 한다는 얘기다. 그렇지 않으면 나날이 고도화되는 불공정 행위의 수법에 적절히 대처할 수 없다. 무엇보다 현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금융개혁과 시장경쟁력 강화'를 실현하기 위해서도 그렇게 해야 한다는 점을 잊어선 안될 것이다.(산업증권부장)

(끝)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