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M&A-②] 사모펀드 맹활약…SK그룹 존재감 '뚜렷'
[2018년 M&A-②] 사모펀드 맹활약…SK그룹 존재감 '뚜렷'
  • 정원 기자
  • 승인 2018.12.18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원 기자 = 올해도 사모펀드(PEF)들이 국내 인수·합병(M&A) 시장을 주도한 가운데 국내 주요 기업에서는 SK그룹이 존재감을 뽐냈다. SK그룹은 투자 담당 지주사인 SK㈜는 물론, SK텔레콤과 SK네트웍스 등의 계열사까지 내세우며 M&A를 통한 신사업 발굴에 고심했기 때문이다.

신한금융그룹의 오렌지라이프(구 ING생명) 인수, 아세아시멘트의 한라시멘트 인수 등도 업계의 판도를 뒤흔든 딜로 기록됐다. 또 김소희 대표가 키워온 '스타일난다'가 세계 최대 화장품업체인 로레알에 '깜짝' 매각된 것도 이목을 받았다.

◇ADT캡스 승부처는 'SKT' 잡기 = 그간 물리보안 부문의 경쟁력 강화방안을 물색해온 SK그룹은 SKT를 통해 ADT캡스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업계에서는 SKT의 행보를 예견됐던 수순으로 평가했다.

SK를 제외하면 마땅히 ADT캡스를 인수할 전략적투자자(SI)가 없었던 만큼 기존 주주인 칼라일 또한 SK를 염두에 두고 매각을 진행 중이라는 '뒷말'이 무성했다.

투자은행(IB)업계 관계자는 "ADT캡스 인수전은 결국 SKT와 손잡는 재무적 투자자(FI)의 승리로 결론날 것으로 예상됐다"면서 "이렇다 보니 당시엔 SKT를 끌어들이기 위한 PE들의 경쟁이 매우 치열했다"고 회고했다.

결국 SKT는 맥쿼리인프라자산운용을 파트너로 낙점하고서, ADT캡스의 지분을 마무리했다. 지분 100%에 대한 인수가(價)가 3조원에 달하는 '초대형' 거래를 성사시킨 셈이다.

이후 SKT는 물리보안 자회사인 NSOK와 ADT캡스의 합병을 진행하는 등 향후 시너지 창출을 위해 '밑그림' 그리기에 한창이다.

◇AJ렌터카 새 주인에 SK네트웍스 = 주기적으로 제기된 '매각설'에 몸살을 앓던 AJ렌터카도 결국 SK그룹에 새로운 둥지를 틀었다.

앞서 업계에서는 신용도가 A급인 AJ렌터카가 AA급인 롯데렌탈과 SK네트웍스 등과 경쟁하기엔 무리가 있다는 평가가 많았다. 이자비용 측면에서의 경쟁 열위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끊이질 않았기 때문이다.

이렇다 보니 업계의 관심은 AJ렌터카의 '매각 시점'과 '인수 후보'로 좁혀졌다.

원매자로 꾸준히 거론됐던 곳은 이미 렌터카사업을 영위 중인 SK그룹과 완성차 업체인 현대차그룹 등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결국 3천억원 수준의 '몸값'을 원했던 AJ네트웍스와 협상에 나선 곳은 SK네트웍스였다"며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 도모가 용이할 것으로 판단한 점이 결국 인수로 이어졌다"고 평가했다.

이에 더해 SK그룹은 최근 도시바 메모리 부문 투자, 미국 바이오·제약업체 엠팩(AMPAC) 인수, ADT캡스 인수 등에도 나서면서 M&A 시장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대기업집단이라는 평가도 받게 됐다.

◇옛 ING생명 결국 신한 품으로 = 국내 주요 은행권은 물론 중국계자본 등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던 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는 결국 신한금융그룹 품에 안겼다.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가 절실했던 시점이었던 만큼 조용병 회장 또한 오렌지라이프 인수에 공을 들였다는 후문이다.

결국 신한금융은 업계 6위였던 오렌지라이프 인수를 위해 2조3천억원에 달하는 자금을 투자해 KB금융을 넘어 '리딩뱅크'로 도약한다는 목표에도 한 걸음 다가갈 수 있게 됐다.

앞으로 오렌지라이프와 기존 계열사인 신한생명을 합병하게 되면 총자산 규모로 업계 5위 수준까지 뛰어오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 지각변동 불러온 한라시멘트도 매각 = 시멘트업계의 마지막 구조조정 매물이었던 한라시멘트의 매각을 두고 금융권은 물론 업계의 관심도 컸다.

대형 매물로 평가되는 한라시멘트를 품게 되면 단숨에 점유율을 확대할 수 있었던 만큼 관련 업종을 영위하는 기업들의 적극적인 공세가 예상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라시멘트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일정이 지속적으로 연기되는 등 새로운 주인 찾기에 '난항'을 겪었다. 업계에선 매각 지연의 원인으로 매각자인 베어링PEA와 원매자들 사이에서 가격에 대한 견해차가 컸던 점을 꼽고 있다.

딜 초반에는 국내외 전략적·재무적 투자자들이 관심을 나타내며 한라시멘트 딜의 열기도 달아올랐다. 그러나 딜이 후반으로 갈수록 일정이 늘어지면서 힘이 빠지는 모양새가 연출되기도 했다.

결국에는 줄곧 강력한 인수 의지를 보였던 아세아시멘트가 이번 인수전의 최종 승자가 됐다. '내륙사'인 아세아시멘트는 '해안사'인 한라시멘트의 특성을 십분 활용해 시너지 도모와 시장점유율 확대를 꾀할 계획이다.

◇스타일난다, 로레알에 '깜짝' 매각 = 세계 최대 화장품업체인 로레알이 온라인 쇼핑몰인 스타일난다를 인수한 것을 두고 업계에서는 김소희 대표가 동대문에서 성공 신화를 썼다는 평가가 나왔다.

로레알은 스타일난다의 지분 100%를 5천억~6천억원 수준에서 인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딜 초기에는 칼라일과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CVC캐피탈 등의 PEF들도 스타일난다에 관심을 보였으나 김 대표의 이탈로 '키 맨 리스크'가 불거질 것을 우려해 결국 발을 뺀 것으로 전해진다.

업계의 다른 관계자는 "스타일난다가 보유 중인 쓰리컨셉아이즈 등의 화장품 브랜드가 중국 등에서 영향력을 키워가는 것을 보고 로레알도 베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며 "관련 사업에 대한 노하우가 축적된 만큼 시너지를 낼 자신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jwon@yna.co.kr

(끝)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