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미·중 1단계 합의 도달에도 신중…3대 지수 강보합 마감
뉴욕증시, 미·중 1단계 합의 도달에도 신중…3대 지수 강보합 마감
  • 오진우 기자
  • 승인 2019.12.14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합의를 사실상 타결했음에도 세부 사항에 대한 실망 등으로 소폭 상승하는 데 그쳤다.

13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33포인트(0.01%) 상승한 28,135.3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0.23포인트(0.01%) 오른 3,168.8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7.56포인트(0.20%) 상승한 8,734.88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0.43% 올랐다. S&P 500 지수는 0.73% 올랐고, 나스닥은 0.91% 상승했다.

시장은 미국과 중국의 1단계 무역합의 내용과 영국 총선 결과, 주요 경제 지표 등을 주시했다.

양국이 1단계 무역합의를 사실상 타결했지만, 세부 내용에서 양측의 설명이 다소 엇갈리는 데다, 기존 관세의 감축도 제한적이어서 위험투자 심리에 불을 지피지는 못했다.

미국과 중국은 이날 1단계 무역합의 문건에 대한 합의에 도달했다고 발표했다. 양국은 법적 검토 등을 거쳐 다음 달 초에 무역 합의문에 서명할 계획이다.

미국은 중국산 제품 약 1천200억 달러어치에 부과하던 관세 15%를 7.5%로 낮추기로 했다. 오는 15일 예정됐던 신규 관세의 부과는 취소했다. 반면 중국산 제품 2천500억 달러어치에 대한 관세율 25%는 유지하기로 했다.

중국은 미국산 농산물 등의 구매를 상당폭 확대하기로 했다.

미국 측은 중국이 농산물 구매를 최소 400억 달러로 확대하고, 이를 500억 달러까지 늘려나가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다만 중국 측에서는 농산물 구매 규모와 관련한 명확한 수치를 내놓지 않았다.

양측은 또 1단계 합의에 농업 부문 외에도 지식재산권, 기술 이전, 환율 등 다양한 문제가 포함됐다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내용을 내놓지는 않았다.

또 중국 측은 미국이 기존 관세의 단계적인 감축에 합의했다고 밝혔지만,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이에 대한 합의는 없었고 향후 협상에서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남아 있는 관세를 2단계 협상의 지렛대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등 미국 측은 또 곧바로 2단계 합의를 위한 협상을 시작할 것이란 견해를 밝혔다. 반면 중국 측에서는 2단계 협상 시작은 1단계 합의의 실행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주요 주가지수는 개장 전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관세 문제와 관련한 월스트리트저널(WSJ)의 보도가 완전히 틀렸다는 글을 올리면서 하락 압력을 받았다.

주요 지수는 1단계 합의 도달 소식이 나온 직후 비교적 큰 폭 오르기도 했지만, 합의 내용이 알려지면서는 상승 폭을 대부분 반납하고 한때 하락세를 나타냈다.

이후에는 보합권에서 제한적인 등락을 반복하는 등 신중한 흐름이 이어졌다.

영국 총선에서 집권 보수당이 압도적인 승리를 거둔 점은 증시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총선 개표 결과 보수당은 365석으로 하원 과반 기준을 훌쩍 뛰어넘는 의석을 확보했다. 노딜 브렉시트가 발생할 수 있다는 불확실성은 상당폭 줄어든 것으로 평가된다.

반면 미국의 소비지표가 부진했던 점은 투자심리를 저해했다.

미 상무부는 지난 11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0.2%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시장의 전망 0.5% 증가에 못 미쳤다. 특히 의류 등의 판매가 부진해 연말 쇼핑 시즌이 예상보다 약하게 시작됐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0.64% 올랐다. 반면 산업주는 0.28% 하락했다.

이날 발표된 다른 경제지표는 시장 예상 수준이었다.

미 노동부는 11월 수입 물가가 전월 대비 0.2% 상승했다고 밝혔다. 전문가 예상치 0.2% 상승에 부합했다.

상무부는 지난 10월 기업 재고가 전달대비 0.2% 증가한 2조428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시장 예상 0.2% 증가에 부합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미·중 1단계 합의가 다소 기대에 못 미친다고 지적했다.

골드만삭스의 얀 해치우스 수석 경제학자는 "기존 관세의 철회 규모가 우리의 기본적인 전망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면서 "일부 법적이고 기술적인 세부 사항이 여전히 유동적인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이번 합의의 지위에 대한 얼마간의 불확실성도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내년 1월 25bp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2.2%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9.4% 하락한 12.63을 기록했다.

jwoh@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2시간 더 빠른 06시 59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