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SK텔레콤, 모빌리티 선점 '광폭 행보'
[CES 2020] SK텔레콤, 모빌리티 선점 '광폭 행보'
  • 정윤교 기자
  • 승인 2020.01.08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윤교 기자 = SK텔레콤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 2020에서 차세대 먹거리인 모빌리티 사업을 선점하기 위해 글로벌 기업과 손잡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글로벌 전기차 기업인 바이톤과는 차세대 전기차 출시를 위해 손을 잡았고, 글로벌 전장기업 파이오니아 스마트 센싱 이노베이션스(PSSI)와는 양사의 핵심 기술을 접목해 세계 최초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를 선보였다.

SK텔레콤은 7일(현지 시간) 바이톤과 국내 전기차 출시를 위한 포괄적인 협력을 목표로 상호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바이톤과의 협력은 자율주행차 시대를 앞두고 한국 소비자들을 위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IVI)을 발굴하기 위한 차원이다.

바이톤은 BMW, 닛산 등 글로벌 자동차 업체 출신 인력들이 2017년 홍콩에 설립한 전기차 업체로, 최근 각종 모터쇼에서 차세대 전기차 회사로 주목받고 있다.

SK텔레콤은 자사의 통합 IVI 서비스가 다양한 디지털 활용 환경을 갖춘 바이톤 차량과 결합하면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SK텔레콤은 바이톤과 함께 차량 내부 통합 IVI의 개발과 적용, 마케팅 분야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협력할 계획이다.

바이톤의 전기차 판매 및 사후서비스(A/S) 분야에서도 SK텔레콤이 보유한 채널을 활용해 협력하고, 혁신적인 신규 서비스와 상품도 함께 모색할 예정이다.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부장은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기대주인 바이톤과의 협력은 ICT 분야와 자동차 영역 간 본격적인 크로스오버를 상징하는 사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의 삶을 윤택하게 만들 다양한 글로벌 협력 사례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날 SK텔레콤은 PSSI와 손을 잡고 개발한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 시제품도 선보였다.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는 레이저를 차량 인근 목표물에 비춰 사물과의 거리나 물성을 감지하고 이를 3D 영상으로 모델링하는 기술로, 자율주행차의 '눈'으로 꼽힌다.

SK텔레콤은 지난해 9월부터 PSSI와 기존 라디아의 단점을 보완한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의 공동 개발을 진행해왔으며, 양사는 이를2021년 상용화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개발을 위해1천550nm 파장 단일 광자 라이다 송수신 기술과 2D MEMS 미러 스캐닝 기술을 결합한 것은 세계 최초다.

기존의 라이다와 비교해 명확한 물체 인식이 가능해 눈이나 비가 쏟아지는 상황에서도 검은 옷을 입은 보행자나 도로 위 타이어 등 육안으로 보기 힘든 물체도 오류없이 정확하게 탐지할 수 있다.

SK텔레콤과 PSSI는 앞으로도 양사의 핵심 요소 기술을 결합해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 센서를 더욱 고도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종민 SK텔레콤 테크 이노베이션 그룹장은 "앞으로도 SK텔레콤은 자율주행 분야뿐 아니라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경쟁력 있는 기술과 제품을 계속 개발할 예정이며, 고객의 요구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ygjung@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0시 19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