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박정호 SKT 사장 "삼성과 AI 초협력…텔레콤 사명 변경 고민"
[CES 2020] 박정호 SKT 사장 "삼성과 AI 초협력…텔레콤 사명 변경 고민"
  • 이미란 기자
  • 승인 2020.01.09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스베이거스=연합인포맥스) 이미란 기자 =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SKT텔레콤의 사명 변경을 추진하고 있으며 사명 변경에 맞는 구조적 변화를 꾀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삼성전자와 인공지능(AI) 분야에서 협력할 계획이라고 했다.

박 사장은 8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20이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한 기자간담회에서 "이동통신(MNO)을 포함한 통신 부문 매출이 60%인데 50% 미만으로 내려가면 사명을 변경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다고 본다"며 "텔레콤이라는 사명을 이제 바꿔도 되는 시작점에 왔다"고 말했다.

그는 "내부에서 SK 하이퍼 커넥터(초연결자)라고 바꾸자는 얘기도 나온다"고 전했다.

박 사장은 "4개 사업부가 전부 하나의 회사로 있어야 할 필요는 없다"며 "구조적 변화가 있을 수 있으며 전 구성원의 동의를 받아서 일하고 싶은 곳에서 일하게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올해는 MNO와 미디어, 보안, 커머스 등 ICT를 양대 성장 엔진으로 삼는 듀얼OS 경영 체제 도입해 기업가치를 늘릴 것"이라며 "이제부터 시장에서 통신회사가 아닌 ICT 복합기업으로 재평가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사장은 또 삼성전자와 AI 협력을 논의하고 있다면서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IM)부 사장과 어제 CES에서 만나 생각을 주고받았다"고 했다.

그는 "브랜드나 애플리케이션 등은 각자 가고 싶은 방향으로 가는 자유도는 가지면서 특허와 지식재산권(IP) 등 법률적인 부분은 짜면 된다"며 "아직 구체화하기는 이르지만 초협력이라는 표현을 쓰고 싶다"고 했다.

또 "해외는 구글과 아마존, 애플 등 강자들끼리도 AI 분야에서 아주 많은 협력을 한다"며 "AI는 국내 플레이어들이 능력을 합치지 않으면 글로벌 플레이어들에게 다 내주고 유저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 사장은 "글로벌 회사들과도 다른 차원에서 협력해야 한다"며 "아마존과 지난해 12월 협력을 발표했고 앞으로 더 강한 협력이 있을 것이다. 올해부터 과실이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미디어 분야의 웨이브가 초협력의 대표 사례"라며 "제반 영역에서 경쟁해온 카카오와도 지분 교환을 포함해 AI 분야 협력을 논의한 바 있다"고 했다.

그는 또 ADT캡스와 11번가, 브로드밴드, 웨이브, 원스토어 등의 상장과 관련해 "자회사마다 기업공개(IPO)할 수 있는 준비 상황이 다르지만 빨리 가는 회사는 올해 말, 늦은 곳은 2~3년 정도 걸릴 것"이라며 "자본시장이 어떻게 반응할지에 따라 차이가 있겠지만 상장하면 지금까지 회사 구조보다 훨씬 좋아질 것"이라고 답했다.

박 사장은 "상장하면 주주 이익이 극대화되고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며 "SK텔레콤 조직이 굉장히 훌륭하지만 이런 일을 전담해서 할 수는 없다. 다른 OS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나의 OS만으로 돌려서는 문화적 충돌이 나고 (상장) 준비도 안 된다"고 덧붙였다.

mrlee@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09시 00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