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투협 '회원사 사업비 추가·용역평가 번복'…컨설팅업체 선정 논란
금투협 '회원사 사업비 추가·용역평가 번복'…컨설팅업체 선정 논란
  • 최정우 기자
  • 승인 2020.01.16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최정우 기자 = 금융투자협회는 '자산운용산업 비전 2030(이하 비전2030)' 사업의 컨설팅 업체 선정 과정에 있었던 내규 위반 건에 대해 인사위원회를 열기로 했다.

1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투협은 다음주 중 인사위를 열고 '비전 2030' 연구 용역 과정에서 불거진 회원사에 대한 사업비 추가 부담, 용역 평가 번복의 건 등에 대해 관련 조사를 진행한다.

'비전2030'은 자산운용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중장기 전략 로드맵을 수립하는 사업이다.

금투협은 지난 2018년 말 컨설팅 업체를 선정하고 6주간의 자문 기간을 거쳐 지난해 2월경 로드맵 보고서를 납품받았다.

컨설팅 업체 선정 당시 외국계 M사와 B사 간 입찰경쟁이 이뤄졌으며 B사가 최종 용역 업체로 선정됐다.

컨설팅 비용은 5억원대에서 결정됐다.

이 중 3억원은 협회가 부담했지만 2억원가량은 자산운용사 20여곳에서 회원비 외 추가 명목으로 충당됐다.

협회 회원사 한 관계자는 "회원비 이외에 사업비 명목으로 추가 자금을 낸 것은 비전2030 사업이 처음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대형 운용사를 중심으로 2억원 규모의 사업비가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인사위에서는 사업비 추가 부과 사안과 더불어 컨설팅 용역 업체 선정 당시 발생한 평가 번복의 건도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당시 입찰은 가격 부문과 기술 부문 등 두 가지 평가로 이뤄졌다.

M사는 5억원이 안 되는 컨설팅 비용을 제시해 비교 우위를 얻었고 1차 평가에서 컨설팅 업체로 선정됐다.

하지만 이후 재평가를 통해 B사가 최종 낙찰됐던 것으로 전해진다.

B사가 최초 제시했던 컨설팅 비용은 7억원이었지만 최종 낙찰 후 계약된 컨설팅 비용은 5억원이었다.

한편 이번 인사위는 본부장급을 포함한 임원, 본부장 직무대리급 임직원을 포함해 총 10여명으로 구성된다.

금융투자협회 관계자는 "비전2030 사업의 컨설팅 업체 선정 과정에서 있었던 사안들을 인지하고 있다"며 "향후 회원사들의 입장을 충분히 고려해 신중한 업무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말했다.

jwchoi2@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08시 49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