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차세대 배터리소재에 3천억 투자
포스코케미칼, 차세대 배터리소재에 3천억 투자
  • 이윤구 기자
  • 승인 2020.08.05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윤구 기자 = 포스코케미칼이 미래 자동차 시장 선점을 위해 차세대 배터리 소재인 NCMA(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양극재 투자를 확대한다.

포스코케미칼은 5일 이사회를 열어 2천895억원을 투자해 양극재 광양공장에 연산 3만t 규모의 NCMA 양극재 생산라인을 증설하기로 의결했다.

양극재 광양공장의 3단계 확장으로 2022년부터 본격 가동할 예정이다.

증설이 완료되면 포스코케미칼의 양극재 생산능력은 기존의 연산 4만t을 포함해 7만t으로 확대된다. 양극재 7만t은 60kWh급 전기차 배터리 84만여대에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이번에 생산 능력을 확대하는 NCMA 양극재는 1회 충전 시 500㎞ 이상 주행할 수 있는 3세대 전기차 배터리에 활용된다.

기존의 하이니켈 NCM(니켈·코발트·망간) 양극재에 알루미늄을 첨가해 제조한 것으로, 대용량 배터리를 구현할 수 있으며 안정성과 출력을 높이고 가격은 낮출 수 있는 소재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이번 투자는 급성장하는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기회를 선점하고, 안정적인 공급 기반을 확충해 늘어나는 고객사 수요에 적기에 대응하려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포스코케미칼은 2018년 8월부터 광양 율촌산단에 축구장 20개 크기인 16만5천203㎡ 면적의 하이니켈 양극재 공장을 단계적으로 조성해왔다.

지난 5월 2단계 생산라인을 확장 준공 이후 3개월 만에 또다시 증설을 결정했다.

포스코케미칼은 향후에도 수주 상황을 고려해 국내 생산능력을 연 10만t 규모까지 확대하고 대형 고객사가 있는 유럽과 중국 등 해외에 소재 공장을 설립할 계획이다.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전기차 시장은 지난해 610만대, 올해 850만대, 2025년 2천200만대로 고속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양극재 시장도 2019년 46만t, 2020년 61만t, 2025년 275만t 등 연평균 33%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케미칼은 차세대 소재 선행 개발과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그룹 차원의 성장 동력인 이차전지소재사업을 2030년까지 세계 시장 점유율 20%, 연 매출 22조원 이상 규모로 키울 계획이다.

yglee2@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8시 13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