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체영상 띄우고 화상으로 300명 연결하고…삼성, 첫 온라인 언팩
입체영상 띄우고 화상으로 300명 연결하고…삼성, 첫 온라인 언팩
  • 이미란 기자
  • 승인 2020.08.06 0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미란 기자 = 삼성전자가 지난 5일 오후 11시 갤럭시 언팩(공개) 행사를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열고 신제품 5종을 공개했다.

전 세계 갤럭시 팬을 화상으로 연결해 스튜디오에 현장감을 가미했고, 증강현실(AR) 기능을 활용하거나 넷플릭스와 협업한 영상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채널 고정'을 유도했다.

이날 갤럭시 언팩 행사는 처음으로 한국에서 전 세계에 생중계하는 방식으로 약 1시간 30분간 진행됐다.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행사는 그동안 미국 뉴욕이나 샌프란시스코 등에서 미디어와 파트너사 관계자 3천∼4천여명이 모인 가운데 열렸다.

그러나 전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삼성전자는 이번 언팩 행사를 외부인 출입 없이 국내 스튜디오에서 진행했다.

대신 300명의 전 세계 갤럭시 팬을 화상으로 연결하고 그들의 환호 소리 등 호응을 실시간으로 중계했다.

유튜브를 통해 약 40만명에 이르는 시청자가 언팩 행사를 시청하며 함께 했다.







삼성전자는 삼성전자 멤버스 앱을 통해 전달된 댓글 반응을 화면에 띄우며 실시간으로 소비자들과 소통했다.

갤럭시 Z폴드2를 소개할 때는 전작인 갤럭시 폴드와 갤럭시 Z플립에 대한 IT 비평가들의 리뷰 영상을 보여주며 소통을 강조했다.

전작의 단점으로 지적받은 내구성을 보완하기 위해 진공청소기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방진 설계를 했고, 외부 디스플레이를 확대했다는 내용이다.

또 다소 밋밋해 보일 수 있는 스튜디오 분위기를 보완하기 위해 증강현실(AR) 기능을 통해 신제품을 입체 영상으로 띄우기도 했다.

기조연설자로 등장한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6개월 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 언팩 행사를 한 후 많은 것이 바뀌었다"며 "우리는 어려운 도전에 직면했고 기술적인 도움이 필요하다"고 했다.







노 사장은 "넥스트 노멀을 수용하자"며 "혁신은 언제나 삼성의 DNA에 있다. 삼성은 경험을 혁신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또 "우리의 삶을 지원하기 위해 새로운 갤럭시 생태계를 구축했다"며 "일상에서 건강한 생활 방식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삼성의 책임"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또 방탄소년단(BTS)과 아티스트 칼리드, 게이머 미스 등 유명인의 짧은 영상도 보여주며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BTS는 갤럭시 Z폴드2를 체험해봤고, 칼리드는 갤럭시 노트20이 음악을 만드는 데도 쓸 수 있다고 기대했다.

미스는 삼성전자가 마이크로소프트와 협력해 선보이는 클라우드 게임 엑스박스 게임패스를 소개하며, 갤럭시 노트20 게임 컨트롤러로 엑스박스 게임을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삼성전자가 '삼성의 내부', '삼성의 심장'이라고 소개한 여러 사업장도 눈길을 끌었다.

갤럭시노트20과 Z폴드2를 담당한 개발자와 디자이너가 영상으로 제품에 관해 직접 설명하는 광경도 이어졌다.

카살레뇨 전무와 전략&파트너십 담당 이메리, 마케팅팀 에이드리언 윌슨, 브랜드 마케팅담당 박유니 등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직접 발표자로 스튜디오에 등장해 제품을 소개했다.







mrlee@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07시 01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