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펜처럼 쓰이는 S펜…갤노트 20 체험해 보니
실제 펜처럼 쓰이는 S펜…갤노트 20 체험해 보니
  • 이미란 기자
  • 승인 2020.08.06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인포맥스) 이미란 기자 = 삼성전자가 5일 갤럭시 노트20을 발표하면서 가장 강조한 것은 S펜의 반응 속도를 전작 대비 80% 높였다는 점이다.

삼성전자는 S펜의 반응 속도를 빨라지게 하기 위해 인공지능(AI)이 사용자의 펜이 움직이는 궤적을 파악하고 다음 지점을 예상하는 기술을 넣었다.

갤럭시 언팩(공개) 행사에서 이를 강조한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20 체험존에서도 실제 종이와 펜을 준비하고 이를 S펜과 비교해보도록 했다.







전작인 갤럭시 노트10의 S펜을 사용할 때도 큰 불편을 느끼지 못했는데, 갤럭시 노트20의 S펜은 실제 펜과 별다른 차이를 느끼지 못할 정도로 반응 속도가 빨랐다.

6.9인치의 대화면을 채택한 갤럭시 노트20 울트라를 손에 쥐고 든 첫 느낌은 '가볍다'는 것이었다.

삼성전자는 같은 화면 크기의 갤럭시 S20 울트라와 비교했을 때 갤럭시 노트20 울트라의 두께를 8.8mm에서 8.1mm로 줄이고, 무게도 220g에서 208g으로 줄였다.

또 필기와 동시에 음성을 녹음할 수 있고, 이후 해당 부분 필기를 선택하면 녹음된 음성을 재생할 수 있는 기능도 새로웠다.

일종의 음성 북마크 기능으로, 강의를 들으면서 필기하는 수험생이나 회의 시간에 열심히 받아 적는 직장인들에게 유용해 보였다.

이번 갤럭시 노트20 시리즈의 메인 색상인 '미스틱 브론즈'도 실제로 보니 더욱더 은은하고 고급스러웠다.

첫눈에 애플의 '로즈 골드' 색상이 떠오르는 점은 장점이자 단점이 될 것으로 보였다.

카메라에 방점을 두는 전략은 이번에도 유지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20 울트라 모델에는 갤럭시 S20 울트라와 마찬가지로 1억800만 화소 카메라를, 일반 모델에는 갤럭시 S20과 같이 6천400만 화소 카메라를 탑재했다.

다만 갤럭시 S20 울트라를 출시할 당시 강조했지만 기대한 만큼의 호응은 얻지 못한 100배 줌 기능은 뺐다.

대신 갤럭시 노트20 울트라 모델은 최대 50배, 일반 모델은 최대 30배의 줌 촬영을 지원한다.

카메라에 힘을 주다 보니 카메라 부분이 바깥으로 툭 튀어나온 '카툭튀'는 여전했다.

지난해 애플이 아이폰11에 이같은 인덕션 형태의 디자인을 채택했고, 올해 삼성전자도 갤럭시 S20 시리즈를 카툭튀 형태로 출시하면서 소비자들이 느끼는 거부감이 어느 정도 희석된 상태긴 하다.









이번 갤럭시 언팩 행사에서는 무선이어폰 신제품인 갤럭시 버즈 라이브도 시선을 끌었다.

실제 체험해보니 동그란 외형에 커널형이었던 전작과 달리 강낭콩 모양의 오픈형으로 외형이 완전히 바뀌었다는 점이 눈에 띄었다.

커널형처럼 귀에 꽂는다기보다는 귀에 거는 형태로 귀가 답답하지 않으면서도, 윙팁을 잘 맞춰 걸면 빠질 우려는 크지 않아 보였다.

삼성전자는 자사 무선이어폰 최초로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채택했다고 밝혔지만, 체험해보니 노이즈 캔슬링 기능은 애플 에어팟 프로에 비해 약했다.

삼성전자도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약한 것을 의식한 듯 '저소음 모드'라고 홍보했다.

커널형인 에어팟 프로를 착용할 때 느껴지는, 물속에 들어간 듯한 먹먹한 느낌은 확연히 덜했다.

mrlee@yna.co.kr

(끝)

본 기사는 인포맥스 금융정보 단말기에서 10시 02분에 서비스된 기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인포맥스 관련기사
  • 법인명 : (주)연합인포맥스
  • 110-1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10층 (주)연합인포맥스
  • 대표전화 : 02-398-4900
  • 팩스 : 02-398-4992~4
  • 제호 : 연합인포맥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2336
  • 발행일 : 2000년 6월 1일
  • 등록일 : 2012년 11월 06일
  • 발행인 : 최병국
  • 편집인 : 최병국
  •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유상원
  • 연합인포맥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연합인포맥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maxkorea@gmail.co.kr
ND소프트